“그냥 타요” 버스기사 한마디, 그리고 대학생의 보답 [아살세]

허겁지겁 집을 나서다 깜빡 잊고 교통카드를 집에 두고 나온다면, 그 사실을 버스 안에서 알게 된다면. 여간 낭패가 아닐 겁니다.

3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교통카드를 깜빡한 학생이 무료로 버스를 태워준 기사에게 감사하다며 버스회사로 수십 개의 텀블러와 편지를 보낸 훈훈한 사연이 알려졌습니다.
A씨가 선물한 텀블러와 편지. 페이스북 페이지 '의정부 대신 말해드립니다' 캡처

페이스북 페이지 ‘의정부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한 버스기사가 교통카드를 깜빡해 난처한 상황에 부닥친 대학생 A씨를 무료로 태워 준 사연이 올라왔습니다. A씨가 고마움을 전하기 위해 텀블러 수십 개와 편지를 보낸 사진도 게재됐습니다. 사연은 이렇습니다.

A씨는 지난달 22일 오후 11시쯤 귀가하기 위해 경기 의정부시의 한 정류장에서 민락동 방향으로 가는 23번 버스에 올랐습니다. 그런데 당연히 지갑에 들어있는 줄 알았던 교통카드가 없다는 걸 뒤늦게 알게 됐습니다.

당황한 A씨는 당황한 버스기사에게 사정을 설명하고 다음 정거장에서 내리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런데 돌아온 답은 “그냥 타요”였습니다. 버스기사는 흔쾌히 목적지까지 타라고 한 것입니다.

편안하게 집까지 갈 수 있었던 A씨는 버스기사의 따뜻한 배려를 잊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당시 지불하지 못했던 버스비용과 함께 텀블러 30개, 편지 등을 버스회사에 보냈습니다.
A씨가 선물한 텀블러. 페이스북 페이지 '의정부 대신 말해드립니다' 제공

A씨는 “버스기사님의 작은 배려에 저는 세상의 따뜻함을 느낄 수 있었고, 많이 떨어져 있던 자존감과 자신감이 회복될 수 있었어요”라며 “감사한 마음에 직접 만든 텀블러를 선물했다”고 전했습니다.

직접 쓴 편지에는 ‘항상 안전 운전하시고, 모두의 하루 시작과 끝을 함께해 주셔서 감사하다’는 내용을 담았습니다.

A씨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제가 한 행동은 당연하다고 생각해요. 제가 행복을 얻은 만큼 돌려드려야 된다고 생각하거든요. 요즘도 가끔 버스를 타면 기사님들이 제가 드린 텀블러를 사용하고 계시는 걸 볼 때가 있어요. 그때마다 가슴이 따뜻해집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힘든 일상을 보내고 있던 와중에 기사님과 댓글로 응원해주신 분들 덕에 용기를 얻는다”고 덧붙였습니다.

타인을 향한 작은 선행은 이같이 일상 속에서 선한 영향력으로 전파됩니다. 가슴 따뜻한 선행이 많은 이들에게 전해져 마음에 행복을 주길 바라봅니다.

[아직 살만한 세상]은 점점 각박해지는 세상에 희망과 믿음을 주는 이들의 이야기입니다. 힘들고 지칠 때 아직 살만한 세상을 만들어 가는 ‘아살세’ 사람들의 목소리를 들어보세요. 따뜻한 세상을 꿈꾸는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이예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