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尹, 부친 자택 어느 부동산에 내놨나”

“확인해본 결과 매물로 나온 적 없어”
“부동산 열 곳에 올려놨다는 말은 거짓”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 씨의 누나가 구입한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윤석열 부친 주택. 연합뉴스.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일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후보를 향해 “부친 자택이 어느 부동산 중개소에도 나오지 않았다는데 어디에 내놨나”라고 해명을 요구했다.

우 의원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연희동은 제 지역구로써 20여년을 살아온 동네다. 모르는 곳이 없다. 제가 지역구의 여러 인맥과 경로를 통해 확인해본 결과 해당 지역 어느 부동산에도 윤 후보 부친 자택이 매물로 나온 적이 없다고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윤 후보 부친의 자택이 있던 동네는 매물이 잘 나오지 않는 곳”이라며 “불과 2년 전 올라온 매물이라면 해당 지역 부동산 중개업자 중 누군가는 반드시 기억하기 마련”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부동산 열 곳에 올려놨다는 윤 후보 측의 말은 거짓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 윤 후보 측과 만난 적도 없다는 김만배씨의 누나는 올라오지도 않은 매물을 어떻게 알고 찾아가 거래를 한 것인가”라고 의문을 표했다.

또 “윤 후보는 도대체 무엇 때문에 거짓말을 하고 있나. 무엇을 숨겨야 했나. 김만배씨와의 관계인가. 혹은 김만배씨의 누나가 빚을 내면서까지 급히 집을 사준 그 알 수 없는 이유 때문인가”라고 물었다.

앞서 윤 전 총장 캠프는 화천대유 대주주인 김만배씨 누나가 윤 전 총장 부친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의 연희동 주택을 매입한 것과 관련해 “부동산중개소로부터 소개받았을 뿐”이라고 밝혔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