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의혹’ 핵심 유동규, 구속영장 발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연합뉴스.

대장동 개발 의혹 사건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이동희 당직 판사는 3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경법)상 배임·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가법)상 뇌물 등의 혐의를 받는 유 전 본부장에 대해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 판사는 “증거 인멸과 도주가 염려된다”고 발부 이유를 밝혔다.

앞서 검찰은 유 전 본부장을 체포해 이틀간 조사한 뒤 지난 밤 구속 영장을 청구했다. 유 전 본부장은 대장동 개발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시행사 ‘성남의뜰’ 주주 협약서에 초과 이익 환수조항을 넣지 않아 민간 사업자에게 거액이 돌아가게 하고, 그만큼 성남시에 손해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유 전 본부장이 그 대가로 ‘화천대유’측에서 11억원을 받은 걸로 의심하고 있다.

반면 유 전 본부장측은 의도적으로 이 같은 수익 배당 구조를 설계한 것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11억원 역시 빌린 돈일 뿐 대가성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