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北 “오늘 9시부터 모든 남북통신연락선 복원”

한·미 군사훈련 시작 후 단절…55일 만에 재가동 전망
“南, 북남 관계 중대과제 해결 위해 적극 노력해야”


북한이 한·미 군사훈련이 시작된 후 일방적으로 차단했던 남북통신연락선이 55일 만에 재가동될 것으로 보인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29일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을 통해 “10월 초부터 남북통신연락선을 복원할 의사가 있다”고 밝힌 데 따른 후속 조치로 “해당 기관들에서는 10월 4일 (오전) 9시부터 모든 북남(남북)통신연락선들을 복원하기로 했다”고 4일 보도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9일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열린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5차 회의 2일 회의에서 시정연설을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0일 보도했다. 연합

북한은 이어 “남조선 당국은 북남통신연락선의 재가동 의미를 깊이 새기고 북남 관계를 수습하며 앞으로의 밝은 전도를 열어나가는 데 선결되어야 할 중대 과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적극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북한은 이날 오전 9시부터 남북공동연락사무소와 군통신선을 통한 남측의 통화 시도에 응답할 것으로 보인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