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이기고 웃지 못한 류현진, 토론토 가을야구행 불발

류현진 2021시즌 14승 10패로 완주
메이저리그 첫 평균자책 3점대 초과

토론토 블루제이스 선발투수 류현진이 4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가진 2021시즌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홈경기 3회초에 한숨을 쉬고 있다. AP연합뉴스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2021시즌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정규리그 최종전에서 14승을 수확했다. 류현진에게 14승은 2013년 LA 다저스에 입단해 메이저리그로 입성한 뒤 통산 네 번째로 도달한 한 시즌 최다승 타이기록이다. 토론토는 류현진을 앞세워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지만, 포스트시즌행 막차에 올라타지 못했다. 류현진의 올 시즌도 막을 내렸다.

류현진은 4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볼티모어 오리올스와 가진 메이저리그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5이닝 동안 6피안타(1피홈런) 2실점을 기록했다. 삼진도 7개나 잡아냈다. 토론토의 12대 4 완승으로 류현진은 승리투수가 됐다.

류현진은 다저스 소속으로 세 차례(2013·2014·2019년) 이뤘던 시즌 14승을 메이저리그에서 네 번째, 토론토에서 처음으로 달성했다. 패전도 10차례로 많았다. 류현진이 메이저리그에서 두 자릿수 패배를 기록한 건 올해가 처음이다.

류현진의 시즌 평균자책점은 4.37. 왼쪽 어깨 수술 후유증을 점검하기 위해 단 1경기에 나와 패전했던 2016년(11.57)을 제외하고 3점대를 초과한 평균자책점으로 시즌을 마감한 것도 류현진에게 올해가 처음이다. 유독 많은 굴곡을 겪은 올해 류현진의 활약상이 성적에 드러난 셈이다. 선발등판 횟수 31차례 역시 류현진의 메이저리그 한 시즌 최다로 기록됐다.

류현진은 이날 작심한 듯 경기 시작부터 볼티모어 타선을 제압했다. 1회초 선두타자 세드릭 멀린스에게 초구로 유격수 땅볼을 유도한 뒤 2회 2사까지 네 타자 연속 삼진을 잡는 괴력을 발휘했다. 토론토 타선은 대량 득점으로 류현진의 어깨를 가볍게 만들었다.

류현진은 5-0으로 앞선 3회 선두타자 타일러 네빈에게 좌월 솔로 홈런을 맞았다. 류현진은 이때 종전 메이저리그 최다(2017년 22개)를 추가로 경신한 24피홈런을 기록했다. 5회 1사 1·2루 때 2루수 마커스 세미엔의 악송구로 2루 주자 리치 마틴게 홈을 빼앗겨 추가 실점했다. 하지만 승부는 이미 토론토 쪽으로 기운 뒤였다.

류현진은 승리했지만 마냥 웃지 못했다. 토론토의 올 시즌이 이날로 끝난 탓이다. 토론토는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에서 91승 71패(승률 0.562)를 기록해 4위에 머물렀다. 와일드카드를 놓고 경쟁했던 같은 지구 공동 2위 보스턴 레드삭스, 뉴욕 양키스(92승 70패·승률 0.568)에 1승 차이로 밀렸다.

보스턴과 양키스는 와일드카드 단판승부를 통해 디비전시리즈 진출자를 결정한다. 아메리칸리그에서는 탬파베이 레이스(동부), 시카고 화이트삭스(중부), 휴스턴 애스트로스(서부)가 디비전시리즈로 직행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