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조모상 회사 알렸더니 “바빠죽겠는데…할머니랑 친해?”

직장인 온라인 커뮤니티 '블라인드' 캡처

한 직장인이 상사로 추정되는 이에게 외조모상을 알리자 “바빠 죽겠는데 왜 복잡하게 만드냐”는 핀잔을 들었다며 고충을 토로해 많은 이들이 공분했다.

지난 2일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인 ‘블라인드’에는 ‘이런 곳에 다니는 내가 싫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은행에 재직 중이라는 작성자 A씨는 “어제 외조모상을 당했는데, 회사에 말을 하자마자 첫 마디가 ‘바빠 죽겠는데 왜 복잡하게 만드는 거냐’라는 거였다”며 “기가 막혔다. 사람이 죽었다는데 저게 입에서 나올 수 있는 소리냐”고 운을 뗐다.

A씨에 따르면 이 말을 한 상대는 “너 3일 연휴인데 쉬지도 못하네. 웃으면 안 되는데 너무 웃기다”라며 웃기까지 했다고 한다.

A씨는 이어 “(그 상사가) 조부모상에 5일을 쉰다는 걸 알고는 규정을 바꿔야 한다고 했다. ‘무슨 할머니가 돌아가신 것에 5일을 쉬냐’ ‘너 거기 가서 뭐하냐’ ‘너 할머니랑 친하냐’ ‘할머니 돌아가셨다고 가서 할 일도 없을 텐데’ 등의 말도 했다. ‘며칠 쉴 건지 얘기하라’ ‘빨리 결정하라’고 계속 말했다”고 전했다.

또 “‘네가 명절에도 집에 안 가는데 할머니랑 친하면 얼마나 친하고 몇 번이나 봤겠냐’는 말도 들었다”고 덧붙였다.

A씨는 “사람이면 어떻게 저런 말들을 할 수 있을까. 본인의 일은 바위만큼 크게 반응하고 남의 일은 티끌만큼도 생각하지 않는 태도였다”며 “저런 사람들과 일을 하는 내가 너무 싫고 경멸스러웠다”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입장 바꿔서 본인이 부모상을 당했을 때, 자기 자식이 다니는 회사 상사가 저런 반응을 했다면 본인은 어땠을까. 조부모는 중요하지 않으니까 참석할 필요 없이 회사 출근하라는 말을 들었다면 본인은 제정신일 수 있을까”라고 토로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미친 거 아닌지” “사이코패스인 듯” “저 정도는 징계해야 하는 사유가 된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했다. 글쓴이와 같은 직장에 근무했다가 다른 은행으로 이직했다는 한 누리꾼은 “나도 그 은행 다닐 때 할아버지가 돌아가셨다. 남 일 같지 않다. 나도 사람이 싫어서 이직했다”며 공감했다. 해당 글은 80여개 댓글이 달린 뒤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지면서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이예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