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X랄하던 놈, 줘팰 수도 없고” 하태경 “막말병 도졌나”

하 의원, 홍 의원 발언 비판
“낙선운동, 사과하시라”

홍준표 의원이 4일 오전 경남 창원시 의창구 경남도당에서 열린 'jp희망캠프 경남선대위 임명장 수여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하태경 의원은 4일 경선 경쟁자 홍준표 의원이 자신을 향해 막말을 하고 ‘낙선 운동’을 하고 있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하 의원은 페이스북 글을 통해 “홍 후보께서 하태경 낙선운동을 하고 다니신다는 제보가 들어와 영상을 찾아서 확인해보니 사실이었다”며 “당장 사과하시라”고 말했다.

하 의원이 공개한 녹취록에 따르면 홍 의원은 이날 오전 경남 창원 의창지역 당원 간담회에서 “이번 (국민의힘 예비경선의) 4강 투표를 하실 때 제발 하태경이는 좀 떨어뜨려 주시라. 대선 토론하러 나오면 자기 이야기를 해야 하는데 남의 흠집 잡아서, 흠도 아닌 거 잡아서 뒤집어씌우고…”라고 언급했다.

이에 하 의원은 “(이런 발언의) 가장 큰 이유는 평소 조국을 열심히 비판하신 홍 후보를 ‘조국수홍’으로 몰아붙였다는 것”이라며 “(홍 후보도) 제 비판을 듣고 ‘조국 수사 과잉’ 주장은 국민의 뜻에 따라 바꾸겠다고 정정하지 않았나. 제 말을 안 듣고 아직도 조국수홍하고 계셨다면 홍 후보께 중도층은 더 이상 오지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전날 부산 진구 당원 간담회에서도 “저놈은 우리당 쪼개고 나가서 우리당 해체하라고 X랄하던 놈” “토론회가 기분이 좋아야 하는데 어처구니없는 짓을 당하니 머릿속이 꽉 막힌다. 진짜 쥐어패 버릴 수도 없고”라며 당내 경쟁자들을 거칠게 비난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 국회사진기자단

하 의원은 페이스북에 두 간담회 녹취록을 연이어 공개하면서 “좀 나아진 줄 알았더니 막말 본색은 여전하다”며 “자유한국당 시절 선거 참패를 잊고 막말 병이 도졌다”라고 지적했다.

또 “과거 바른정당 시절 제가 자유한국당 해체를 주장한 건 당시 홍준표 대표의 막말 때문이란 건 온 세상이 다 아는 사실”이라며 “막말로 당을 참패의 늪에 빠뜨렸던 사람이 반성은커녕 또다시 막말로 정권교체의 기회까지 날리려 하니 저야말로 참 답답하다”고 했다.

지호일 기자 blue5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