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숙한 그 얼굴…중견배우 남문철, 대장암 투병끝 별세

배우 남문철. 매니지먼트 비케이 제공

중견 배우 남문철이 대장암 투병 끝에 50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4일 남문철 소속사 매니지먼트 비케이는 “소속 배우 남문철씨가 오늘 오전 6시20분 지병으로 인해 별세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남문철씨는 대장암 판정을 받고 투병을 해왔다”며 “고인의 빈소는 국민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장례식장 10호실에 마련됐다”고 전했다.

이어 “고인의 연기에 대한 열정을 기억하겠다”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어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남문철은 무대 연기로 배우 생활을 시작해 2002년 영화 ‘라이터를 켜라’로 스크린에 데뷔했다. 이후 드라마 ‘육룡이 나르샤’ ‘38사기동대’ ‘청춘시대’ ‘슈츠’ ‘녹두꽃’ 등과 영화 ‘용의자X’ ‘검은 사제들’ ‘백두산’ 등에 출연했다.

발인은 오는 6일 오전 6시30분이며 장지는 부산추모공원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