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손흥민-황희찬, 英 EPL·BBC ‘베스트 11’ 나란히 선정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활약 중인 손흥민(29·토트넘)과 황희찬(25·울버햄프턴)이 영국 공영방송 BBC와 EPL ‘이주의 팀’에 모두 이름을 올렸다.

BBC가 4일(한국시간) 발표한 2021-2022 EPL 7라운드 ‘가스 크룩스의 이주의 팀’에서 손흥민은 3-4-3 포메이션의 왼쪽 측면 미드필더에, 황희찬은 공격진 정중앙에 배치됐다. 이번 라운드 베스트 11에서 두 명의 한국 선수가 당당히 한 자리씩을 꿰찬 것이다.

손흥민은 3일 애스턴 빌라와 홈경기에 선발 출전해 토트넘의 두 골에 모두 관여하며 2대 1 승리를 이끌었다. 손흥민은 이날 토트넘 구단이 발표한 경기 최우수선수(Man of the Match·MOM)에 선정되기도 했다.

황희찬은 2일 뉴캐슬 유나이티드와 홈경기에서 선제골과 결승골을 책임지며 2대 1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올 시즌 EPL에 진출한 황희찬의 리그 첫 멀티 골이었다.

황희찬과 함께 7라운드 베스트11에는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와 필 포든(맨체스터 시티·이하 맨시티)이 선정됐다.

미드필더에는 손흥민, 호이비에르와 앤드로스 타운센드(에버턴), 베르나르두 실바(맨시티)가, 수비진에는 세사르 아스필리쿠에타, 트레보 찰로바(이상 첼시), 디에고 요렌테(리즈 유나이티드)가 포함됐다. 골키퍼 자리는 브렌트퍼드의 다비드 라야에게 돌아갔다.

BBC뿐 아니라 EPL 사무국이 발표한 ‘앨런 시어러의 이주의 팀’에도 손흥민과 황희찬이 포함됐다. 4-3-3 포메이션에서 두 선수는 공격진에 나란히 자리했고, 이들과 함께 살라흐가 우측 공격수로 뽑혔다.

포든과 실바, 압둘라예 두쿠레(에버턴)가 미드필더로 이름을 올렸고, 아스필리쿠에타와 요렌테, 그랜트 헨리(노리치시티), 마르크 쿠쿠레야(브라이턴)가 포백에 자리했다. 골키퍼는 노리치 시티의 팀 크륄이 차지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