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현 이어 ‘걸스데이’ 소진도 “백신 맞고 심장 쿵덕”

소진, 5일간 백신 후유증 증상 공개
AOA 설현, 배우 이승연도 후유증 호소

인스타그램 캡처

그룹 걸스데이 출신 배우 박소진이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유증을 호소했다.

박소진은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무한 심장 쿵덕거림에 너무 놀라서 쓰던 백신 증상 후기 공유해본다”며 자신의 이상 반응을 공개했다.

지난달 28일 모더나를 맞았다는 박소진은 “첫째 날 접종하고 30분 뒤부터 왼손 손등이랑 손바닥 지르르르. 얼굴도 몸도 왼쪽만 먹먹하고 지르르르”라고 후유증을 묘사했다. 이어 “커피 많이 마신 것처럼 심장이 콩닥콩닥. 낮잠 자고 나니 심장은 괜찮아졌다”며 “왼쪽 전체적으로 지르르르. 몸살 기운이 점점 생긴다. 두통이 있다”고 썼다.

박소진은 접종 첫째 날 새벽 몸살 기운에 잠을 깼다며 당시 왼손 손가락 감각이 먹먹했고 특히 네 번째, 다섯 번째 손가락이 주먹 쥘 때 자연스럽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는 진통제를 3알 복용했다고 덧붙였다.

접종 둘째 날 증상에 대해서는 “피곤하고 몸살 기운. 손가락 마디마디까지 아픔. 진통제 3알 복용”이라고 전했다. 또 셋째 날엔 “눈에 생기가 돌기 시작. 졸린 건 아닌데 기운이 없어서 누워있다 자꾸 잠. 몸살 기운은 없어짐. 머리 띵함. 진통제 1알 복용”이라고 썼다.

넷째 날에는 2시간 반 외출을 할 정도로 몸이 가벼워졌지만 늦은 밤부터 “머리가 아프고 감기 걸린 것처럼 코와 눈가가 무겁고 띵함”이라며 “심장이 너무 뛰어서 잠이 들지 않음. 진통제 4알 복용”이라고 썼다.

박소진은 다섯째 날에도 이상 반응이 계속 나타났다고 밝혔다. “자는데 심장이 술 많이 마신 사람처럼 콩닥거려서 잠든 지 4시간 만에 깸. 자는 동안 누가 가슴 누르는 것처럼 답답했음. 숨이 안 쉬어지진 않지만, 가슴이 꾹 막힌 것 같음. 속이 쓰리고 울렁거림. 어지러움. 넷째 날 잠시 있던 기침 콧물 증상은 사라짐”이라고 했다.

박소진은 “(접종 후기를) 두 달은 쓰는 게 좋겠다”며 “다들 무사하셔요. 부디. 건강히 이겨냅시다”라고 글을 맺었다.

앞서 그룹 AOA 설현을 비롯해 배우 이승연 등도 백신 후유증을 호소해 관심을 모았다.

인스타그램 캡처

설현은 2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백신 맞고 겨드랑이 아픈 사람 저뿐인가요”라며 이상 증상을 호소했다.

이승연도 4일 “백신 후유증이라고 말도 꺼내기 싫은데 컨디션은 분명 정상이 아닌 듯하다”며 백신 접종 후 컨디션 난조라고 털어놓았다.

김미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