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후원금 ‘마사지’ 들통난 윤미향…“인면수심, 사퇴하라” 비판 봇물


윤미향 무소속 의원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한 후원금을 빼돌려 고깃집, 마사지숍 등에서 사용한 정황이 드러났다. 윤 의원의 구체적 횡령 내역이 드러나면서 야당 대권 주자들은 일제히 ‘자진 사퇴’를 요구했다.

특히 국민의힘의 유승민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 “후안무치한 윤 의원은 당장 사퇴하라. 인면수심의 윤 의원이 국민을 대표하는 게 가당키나 하느냐”고 비판했다.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이 5일 법무부로부터 제출받은 공소장에 따르면 윤 의원은 2011년부터 2020년까지 후원금 약 1억37만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윤 의원은 지난해 9월 보조금 관리법 및 지방재정법 위반, 사기, 기부금품법 위반, 업무상 횡령, 준사기, 업무상 배임, 공중위생관리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 됐다.

공소장 범죄일람표에 따르면 윤 의원은 체크카드나 계좌이체를 이용해 식료품점, 휴게소, 면세점 등 다양한 곳에서 후원금을 사용했다.

2015년에는 ○○갈비, ○○돈 등 고깃집에서 각각 26만원, 18만4000원을 사용했고, ○○과자점에서 1만7400원을 지출한 기록도 확인됐다. 마사지숍으로 보이는 ○○풋샵에서 9만원을 결제한 내역도 있었다. 요가 강사비 명목으로 20만원이 쓰이기도 했다.

후원금을 개인 과태료, 의료비로 이용한 내역도 공소장에 포함됐다. 윤 의원은 2016년 4월에서 6월까지 승합차 위반 및 속도위반 과태료를 여러 차례 냈다. 적게는 3만2000원부터 8만원까지 금액이다. 2017년에는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계좌에서 윤 의원 계좌로 200만원이 ‘윤 의료비’라는 명목으로 이체됐으며, 2018년에는 ‘종합소득세 납부’로 기재된 25만원이 이체됐다.

윤 의원의 공소장이 공개되자, 국민의힘 대권 주자들은 즉각 비판에 나섰다. 유승민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이어 “국회에 있다는 것만으로 위안부 할머니들에 대한 모독이며 석고대죄하고 자진 사퇴하라. 사퇴하지 않는다면 국민의힘은 국회의원 제명 절차에 들어가겠다”고 일갈했다.

하태경 의원도 페이스북에 “윤 의원이 있어야 할 곳은 국회가 아니라 구치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인간의 탈을 쓰고 어떻게 이럴 수 있나. 윤 의원 제명 추진 행동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 김인규 부대변인은 “윤 의원이 ‘부끄러움 없이 살아왔다’고 주장하는데, 뻔뻔스럽기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이재명 경기지사에 결코 뒤지지 않는다”고 논평을 냈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 측 신보라 수석 대변인은 “문재인정부 사법부가 윤 의원 재판을 11개월이나 끌고 있다. 직무 유기다. 사법 정의로 엄벌하라”고 주장했다.

강보현 기자 bobo@kmib.co.kr

윤미향 공소장 보니…후원금으로 갈비에 마사지까지
유승민 “윤미향, 사퇴 안 하면 제명절차 나설 것”
원희룡 측 “윤미향 국회에 있는 것 자체가 치욕"
“한 점 부끄럼 없이 살아”…윤미향, 첫 공판서 한 말
하태경 “윤미향 있을 곳은 구치소”…제명 공세 나선 野
윤미향 “공적 업무에 썼다”…위안부 후원금 내역 반박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