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나는 합리적 대안 찾은 행정가” 자평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5일 오전 임시회 출석을 위해 경기도의회로 이동하던 중 지지자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

여권의 유력 대권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자신을 ‘합리적 대안을 찾은 행정가’로 자평하며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연루설을 정면으로 맞받았다.

이 지사는 5일 페이스북에 ‘저는 노스트라다무스가 아니라 합리적 대안을 찾은 행정가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2010년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예측한 대장동 사업의 수익은 459억 원이다. LH가 예측한 수익의 12배를 환수한 제가 배임죄라면 겨우 459억 원 수익을 예상해 사업을 철회해 회사에 막대한 손해를 끼친 LH 관계자들에게는 무슨 죄를 적용해야 하는 건가”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는 미래의 부동산 수익 알아맞히는 노스트라다무스가 아니라, 주어진 현실과 상황에 맞춰 시민의 이익을 최대화할 수 있는 합리적 대안을 찾아내는 공직자”라고 강조했다. 노스트라다무스는 점성학 연구로 미래를 예언했다고 알려진 프랑스의 점성가다. 대장동 개발 호재에 따른 토짓값의 상승으로 사업에 참여한 민간업체들에 돌아갈 수익까지 계산할 여력은 없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이 지사는 “LH가 맡기로 했던 대장동 개발사업이 정치권 압력에 의해 민간개발로 바뀌고, 새누리당(현 국민의힘)이 장악한 시의회가 공영개발을 막아섰다”면서 “제가 선택한 민간참여형 공영개발은 불로소득을 환수할 수 있는 가장 현실적인 방법이다. 이재명이 싸우지 않았다면 5503억 원조차 민간업자와 국민의힘 입으로 다 들어갔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의힘과 보수언론마저 ‘왜 100% 환수 못 했냐’고 비판하는 지금 온 국민이 토건 기득권의 실체에 대해 적나라하게 알게 되는 지금이야말로 ‘개발이익 완전 국민환수제’를 도입해서 불로소득 공화국을 타파할 절호의 기회”라고 적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