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깜빡이 안켜고 ‘훅’ … 뒷차 전복, 과실 비율은?[영상]

한문철 “당연히 100: 0…보험사 서면 동의 받으면 곧바로 소송돼”

유튜브 채널 '한문철TV' 캡처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고 갑자기 차선을 변경한 차량과 추돌해 전복된 차량의 사고 영상이 공개됐다.

지난 3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는 ‘갑자기 대각선으로 들어와 멈춰버린 상대 차를 뒤에서 충돌하고 전복된 블박차 사고’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유튜브 채널 '한문철TV' 캡처

제보자 A씨에 따르면 해당 사고는 지난 8월 24일 오전 10시쯤 충남 아산시에서 당진으로 향하는 한 자동차 전용 도로에서 발생했다.

A씨는 “제한속도 80km를 지키며 진출로로 나가기 위해 2차선으로 미리 이동해 주행 중이었다”며 “그런데 그때 1차선에 있던 검은색 차량이 방향지시등도 켜지 않은 채 앞으로 끼어들었다”고 설명했다. 결국 A씨 차량은 멈추지 못하고 끼어든 차량과 충돌하며 완전히 전복됐다.

이후 A씨는 사고 처리와 관련해 ”보험사에 소송을 요청했으나 분쟁심의위원회(분심위)를 거쳐 소송을 진행해야 한다고 들었다. 분심위를 거치지 않고 바로 소송할 방법이 있나”라고 조언을 구했다.
유튜브 채널 '한문철TV' 캡처

해당 영상을 본 한문철 변호사는 “상대측에서 과실비율 100:0을 인정 안 하는 모양”이라며 “보험사에서 서면으로 동의를 받으면 곧바로 소송으로 갈 수 있다”고 했다.

A씨는 또 “사고 당시 상대 차주와 보조석 (동승자) 두 분이 저를 안 구해주고 차에만 앉아 있었다”며 “이 점에 대해 사고 후 미조치 같은 처벌을 내리긴 어려운가”라고 물었다. 이에 한 변호사는 “상대방이 ‘당황해서 그랬다’는 식으로 말한다면 사고 미조치로는 보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현재 A씨는 척추 압박골절 등 10주 진단을 받은 상태라고 밝혔다. 한 변호사는 “이 사고는 너무나 당연한 100:0”이라며 “다친 것에 대해 장애가 남는지 아닌지 제대로 확인해보고 위자료도 요구하라”고 조언했다.

원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