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비통쇼서 자연스럽게 워킹한 여성의 정체 [영상]

‘과소비=멸종’ 현수막 든 기후변화 활동가
한 바퀴 돌기 전 보안 요원에게 제압 당해

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루브르 박물관에서 루이비통의 2022 봄·여름 패션쇼에서 한 여성이 "과소비는 파멸"이라고 쓰인 현수막을 들고 무대에 올라와 모델들과 함께 걸으며 시위하고 있다. 뉴시스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명품 브랜드 ‘루이비통’의 패션쇼 무대에 기후변화 활동가가 난입해 시위를 벌였다.

로이터 통신은 루브르 박물관에서 열린 루이비통 2022년 봄·여름 패션쇼에 한 여성 시위자가 무대에 난입했다고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트위터 캡처

모델들이 무대 위를 걷는 중에 무대에 뛰어든 이 여성은 ‘과소비=멸종’이라고 적힌 현수막을 펼쳤다. 여성은 모델을 따라 잠시 무대 뒤를 걸었지만 한 바퀴를 돌기도 전에 보안요원에게 제압돼 무대 밖으로 끌려 갔다.

트위터 캡처

시위자는 국제 기후변화 단체 ‘지구의 친구들(Amis de la Terre)’ 프랑스 지부에 소속된 활동가로 파악됐다.

해당 단체는 루이비통을 겨냥하면서 과잉 소비 문제를 조명하기 위해 이번 시위를 계획했다고 밝혔다.

단체의 대변인 알마 뒤푸르는 “루이비통은 럭셔리 업계의 세계적인 선두주자”라며 “의상 발표회 주기가 더 짧아지고, 상품을 더 많이 생산하고 있는 섬유 산업 경향에 대한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루브르 박물관에서 루이비통의 2022 봄·여름 패션쇼가 열리는 동안 "과소비는 파멸"이라고 쓰인 현수막을 들고 무대에 올라와 모델들과 함께 걸으며 시위하던 한 여성이 보안 요원들의 제지를 받고 있다. 뉴시스

로이터 통신은 당시 쇼를 지켜보던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 베르나르 아르노 회장 인근 관계자들은 서로를 힐끗 쳐다보는 등 당황한 기색이었다고 전했다. 다만 시위자의 난입은 쇼에 큰 영향을 주지는 못했다고 덧붙였다.

김미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