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신보는 테슬라?” 공동묘지서 센서가 인식한 건 무엇?

공동묘지서 보행 감지 센서 울리는 테슬라 영상 화제

틱톡 캡쳐

테슬라 운전자가 사람이 없는 공동묘지를 운전해 지나가던 중 차량에 설치된 감지 센서가 사람을 인식했다는 사연이 온라인상에서 화제다. 틱톡 등 SNS에서는 차량 시야에 사람이 아무도 없는 상황에서 테슬라 감지 센서가 사람을 인식하는 영상 등이 다수 공유되고 있다.

틱톡 캡쳐

지난 2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더 선은 미국에서 공동묘지를 지나던 한 운전자가 아무도 없는 곳에서 갑자기 차량 센서가 사람을 인식했다며 공유한 영상을 보도했다.

틱톡 캡쳐

틱톡에 공개된 영상을 보면 실제 깜깜한 밤 아무도 없는 공동묘지를 지나던 테슬라 차량이 갑자기 한쪽 길가에 사람이 있다고 감지하며 경보를 울린다.

차량 운전자의 시야에는 사람이 보이지 않는데 차량 감지 센서는 한쪽 길가에서 사람이 차량을 향해 걸어오고 있다고 감지해 표시했다. 이해하기 힘든 상황이 연출되자 영상 속 운전자와 일행은 겁먹은 듯 “테슬라가 죽은 사람을 본다”고 소리쳤다.

틱톡 캡쳐

테슬라는 센서와 카메라로 차량 주변의 물체들을 인식해 운전자에게 알려주는 기능을 갖추고 있다. 틱톡에 올라온 영상에서는 아무도 없는 공동묘지에서 테슬라의 ‘보행자 인식 기능’이 작동한 것이다.

틱톡 캡쳐

사람이 보이지 않는데 테슬라가 보행자 감지 센서를 울린 사례는 비단 공동묘지나 어두운 곳에서만 벌어진 일이 아니다. 아무도 없는 길거리에서 테슬라 센서가 사람을 감지하는 경험을 했다며 이를 인증하는 영상들도 틱톡에 올라왔다.

이 같은 영상에 누리꾼들은 “귀신도 감지하나” “묘비의 높이가 사람 키와 비슷해서 사람으로 인식한 게 아닐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천현정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