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년 모습 되찾아가는 부산국제영화제…‘위드 코로나’ 시험대

2년만에 개막식 및 레드카펫 행사 열려…환호 대신 박수로 호응
행사 참석자에겐 백신 접종 완료 또는 PCR 검사 음성 확인서 요구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6일 오후 열린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에서 사회자 송중기와 박소담이 레드카펫을 밟고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6일 개막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가 팬데믹 이전의 모습을 조금은 되찾았다. 거리두기 등 방역 수칙을 지키는 선에서 주요 오프라인 이벤트를 부활시켜 ‘위드 코로나’ 가능성을 시험하는 행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영화제에선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생략됐던 개막식과 레드카펫 행사가 되살아났다.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서 열린 개막식은 배우 송중기 박소담의 사회로 진행됐다. 봉준호 임권택 등 한국을 대표하는 영화감독과 변요한 안성기 유아인 조진웅 전여빈 한소희 등 배우들이 레드카펫에 섰다.

봉준호 감독이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 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막식 포토월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개막 선언과 함께 한국영화공로상(고 이춘연 씨네2000 대표),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임권택 감독) 시상식도 이뤄졌다.

임권택 감독은 “1960년대부터 100여편의 영화를 찍었지만 아직도 저 스스로 완성도가 어지간하다는 영화는 찍어보지 못했다. 나이가 이제 끝나갈 때가 돼서 그런 영화를 또 찍어볼 기회가 없겠구나 하는 생각을 한다”면서도 “내가 좋아서 지금 나이까지 평생 영화를 만들면서 살았다는 게 너무나 행복하고 기쁘고, 감사하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번 영화제에선 초청작들이 100% 오프라인으로 상영된다. 다만 방역을 위해 전체 좌석 수의 50%만 운영한다. 개막식 행사는 전체 수용인원의 절반 가량인 관객 1200명이 마스크 쓰고 띄어 앉아 관람했다. 관객들은 환호성 대신 박수로 레드카펫에 선 영화인들을 맞았다.

부산국제영화제 측은 주요 행사 방문객과 취재진 등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 확인서 또는 PCR 검사 음성 확인서를 필수로 요구했다. 영화제 기간 PCR 검사를 받을 수 있는 검사소를 곳곳에 운영한다.

부산=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