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신 아냐” “당신 뭔데” 윤석열‧유승민 삿대질 말다툼

‘삿대질’ 진위여부 놓고 양 캠프 간 진실공방까지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유승민 전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유승민 전 의원이 윤 전 총장의 ‘역술인 수행원’ 의혹을 놓고 격한 언쟁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윤 전 총장이 유 전 의원에게 ‘삿대질’을 했다는 진위 여부를 놓고 캠프 간 감정싸움으로 격화되는 양상이다.

국민의힘 관계자들에 따르면 지난 5일 국민의힘 예비경선 6차 토론회 직후 윤 전 총장은 유 전 의원에게 달려가듯 다가가 “왜 미신 같은 얘기를 하느냐”며 따져 물었다. 윤 전 총장은 “정법은 그런 사람이 아니다. 정법 유튜브를 보라. 정법은 따르는 사람들이 많다. 정법에게 미신이라고 하면 명예훼손이 될 수도 있다”고 항의했다.

토론회 도중 유 전 의원은 윤 전 총장에게 ‘천공스승’이라는 인물을 아는지 물으며 “모 언론인이 이 사람과 인터뷰를 했는데 본인이 윤석열 후보의 멘토이고 지도자 수업을 시키고 있다고 했다”고 말했다. ‘손바닥 왕(王)자’ 논란을 일으킨 윤 전 총장이 미신에 빠져 있다는 취지다.

윤 전 총장은 해당 질문에 불쾌감을 표하며 “이렇게 하면 안 된다. 확인되지 않은 걸로 왜 이런 질문을 하나”라고 반발하자, 유 전 의원은 “언론에도 나온 거다. 내가 없는 이야기하는 거냐. 당신이 뭔데 이래라저래라 하느냐”라고 맞선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힘 유승민(왼쪽부터), 하태경, 안상수, 최재형, 황교안, 원희룡, 홍준표, 윤석열 대선 경선 예비후보. 연합뉴스

이 과정에서 윤 전 총장은 “이러니까 기존 정치가 문제인 거다”라고 했고, 유 전 의원 역시 “당신이 뭔데 그러냐. 당신이나 잘해라”라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두 사람은 이 과정에서 언성을 높이며 싸웠다고 한다. 윤 전 총장이 손가락으로 유 전 의원 가슴 쪽을 두 차례 밀었다는 주장도 유승민 캠프 쪽에서 나왔다.

당시 상황이 알려진 뒤 윤석열 캠프는 “윤석열 후보가 유승민 후보의 가슴팍을 밀었다는 등의 보도는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가 유 후보에게 ‘선배님 수고 많으셨습니다’라고 악수를 하면서 ‘아까 말씀하신 분들 중에 정법이라는 분은 강의 동영상이 많으니 한번 보시면 어떤 분인지 알 수 있습니다’라고 했다. 그러자 유 후보가 그게 무슨 상관이냐며 악수한 손을 뿌리치고 갔다”고 주장했다. 윤 캠프의 윤희석 대변인은 7일 “삿대질했다거나 손가락으로 가슴팍을 밀었다거나 물리적인 접촉은 전혀 없었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에 유승민 캠프는 “토론회 직후 윤 후보와 악수하고 지나가려 했다. 그런데 윤 후보가 ‘정법은 그런 사람이 아니다. 정법에게 미신이라고 하면 명예훼손 될 수도 있다’라고 하면서 유 후보 면전에 손가락을 흔들며 항의했다”고 반박했다. 이어 “유 후보가 악수한 손을 뿌리쳤다는 건 명백한 허위”라며 “허위사실 유포를 멈추고, 유 후보 면전에 손가락을 흔들어댄 거나 사과하라”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