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선전매체 “악화된 남북 관계, 南 사대적 근성 탓”


북한 선전매체가 최근 악화된 남북 관계는 한국의 사대주의적 태도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북한 대외 선전매체 ‘통일의 메아리’는 7일 조국통일민주주의전선 중앙위원회 서기국 책임부원 김정대 명의의 글에서 “남조선 당국의 고질적인 사대적 근성과 무책임한 태도에 의해 판문점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은 어느 한 조항도 제대로 실행된 것이 없었다”며 “그로 하여 북남 관계가 경색 국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는 주장을 전했다.

매체는 “남조선 당국이 민족자주의 입장에 확고히 서서 북남 선언들을 무겁게 대하고 성실히 이행했더라면 아마도 북남 관계가 겨레의 염원과 기대에 맞게 개선되고 급속히 발전했을 것”이라면서 “진실로 북남 관계를 개선하고 조선 반도의 평화를 바란다면 말로써가 아니라 실천으로 민족 자주의 입장에서 민족의 총의가 집약된 북남 선언들을 무게 있게 대하고 성실히 이행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했다.

이 매체는 한국이 군비 증강 활동을 ‘대북 억제력 확보’로 미화하면서 북한의 자위적 행동을 ‘위협적인 도발’로 매도한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매체는 “남조선에서의 온갖 전쟁 연습 책동을 정당화하면서도 우리 공화국의 당위적인 자위권 행사들만 도발로 정의할 수 있는 근거와 기준은 그 어디에도 없다”며 “불공정한 이중적 태도는 다름 아닌 뿌리 깊은 반공화국 적대 의식의 산물”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매체는 남북 관계 개선을 위해 한국이 이중적 태도를 철회해야 한다고 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