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원, 2010년~‘이재명 재임기간’ 성남시 감사 안해”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감사원이 성남시에 대한 감사를 2010년 이후 단 한 차례도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7일 국회 법사위 소속 국민의힘 윤한홍 의원이 감사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성남시에 대한 감사원의 기관 정기감사는 2010년 11월이 마지막이었다.

당시 감사는 2009년 1월부터 2010년 10월까지의 업무를 대상으로 했다. 예산편성·집행과 도시계획 수립·관리의 투명성 등이 주요 감사 항목이었다.

국민의힘 윤한홍 의원.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010년 7월 성남시장으로 취임해 재선에 성공한 뒤 2018년까지 8년간 재임했다. 사실상 이 시장 재임 기간에 대한 감사가 이뤄지지 않은 셈이라고 윤 의원은 지적했다.

감사원은 가급적 지방자치단체에 대해 기관장 재임 중에 한 차례씩은 감사를 진행하는 것을 목표로 하지만, 인력 한계 등으로 이를 실질적으로 지키지는 못하고 있다.

윤 의원은 “성남 등 도시개발사업이 진행되는 지자체에 대한 기관 정기감사를 장기간 방치한 것은 징계 대상도 될 수 없는 지자체장에게 무소불위의 권력을 준 것과 다름없다”며 “감사원이 성남시를 10여년간 사각지대로 방치한 것 역시 ‘대장동 비리 게이트’를 키우는 단초가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