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대장동 사업, 비리의 교과서…설계자=이재명”

오세훈 서울시장(왼쪽 사진)과 이재명 경기도지사. 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이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사업에 대해 “비리의 교과서, 부패의 전설”이라고 비판했다.

오 시장은 6일 페이스북에 “이재명 경기지사께서 다른 지자체가 배워가라 하셔서 열심히 들여다보았는데, 그 무모함에 말문이 막힌다”며 이같이 밝혔다.

오 시장은 “헐값에 토지를 수용하고, 조성된 택지는 민간 매각으로 분양가상한제를 피해 고가에 아파트를 분양함으로써 사업시행자에 떼돈을 벌게 해줬다”며 “이런 기술은 저 같은 다른 지자체장들이 감히 상상할 수도 없는 최첨단 수법이라고밖에 평가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이 지사가 이 사업의 기본 설계자이고, 최근 이 지사가 본인의 측근은 아니라며 거리를 두고 있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은 정해진 틀 내에서 세부 사안을 결정한 현장 감독자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오 시장은 “지방공사는 독점 개발권, 토지수용권, 용도지역 변경 제안권 등을 갖고 있다”며 “오로지 싸게 산 만큼 싸게 분양해서 집 없는 서민들에게 더 큰 혜택을 드리기 위해 공공에 주어진 특별한 권한”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제가 싸게 확보해둔 마곡지구를 박원순 시장 임기 당시 분양할 때에는 바로 길 건너 발산지구에 비해 2배인 3.3㎡당 약 1570만원을 받기도 했다”며 “왜 이런 현상이 벌어지는가, 민주당 단체장님들의 이른바 ‘종특’인가”라고 비판했다.

오 시장은 또 “이쯤에서 검경에 묻는다. 10년도 더 지난 파이시티 사건에 대해서는 저의 개입 여부를 찾아내기 위해 서울시를 7시간이나 기세 좋게 압수수색하더니, 성남 시청은 왜 압수수색하지 않는가”라며 “이 지사는 대장동 사업의 설계자임을 자임했던 본인의 말에 책임을 지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박용진 “이재명이 ‘대장동’ 책임질 상황 오면 민주당도 죽어”
이낙연·이재명도 아슬아슬…‘대장동’ 구속감 vs 내부총질
[단독]유동규, ‘대장동 개발 설계자들’ 억지 채용 의혹
송영길 “대장동 의혹, 경선 뒤 총력…李 박수받을 것”
윤건영 “대장동, 대선 영향 제한적…尹 부끄러움 알아야”
감사원 “대장동 의혹 공익감사청구 규정 살펴보기 시작”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