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내가 본 50억 클럽 명단에 안 겹치는 이름 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자신이 봤다는 ‘50억 클럽’ 명단에 박수영 의원이 공개한 것과 일부 다른 이름이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50억 클럽’은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을 받는 화천대유의 로비 대상이 담긴 명단을 뜻한다.

이 대표는 6일 MBC 라디오 ‘표창원의 뉴스하이킥’에 “곽상도 의원의 이름은 그 안에 있었던 것이 확실하다. 다만 금액 같은 건 부정확했다”면서 “박수영 의원은 6명이라고 하는 명단을 본 것 같은데 제가 본 4명짜리 명단과는 일부 인사 이름이 겹치지 않는 부분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자신이 처음 봤던 4명짜리 명단의 신빙성에 대해 파악 중이라면서 “세 분 정도는 겹치고, 안 겹치는 분도 있다. 이런 명단일수록 이름이나 이야기하기가 조심스럽기 때문에 추후 상황을 지켜보고 얘기하겠다”고 밝혔다.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공개한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 관련 '50억원 약속 그룹' 명단.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은 국정감사에서 ‘50억 클럽’에 속한 6명의 실명을 공개한 바 있다. 박 의원이 공개한 명단에는 권순일 전 대법관, 박영수 전 특검, 곽상도 무소속 의원, 김수남 전 검찰총장, 최재경 전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 등 5명의 법조인 출신과 언론계 인사로 알려진 홍모씨가 포함됐다. 이에 박 전 특검과 김 전 총장, 최 전 비서관 등은 ‘사실과 전혀 다르다’는 취지의 입장을 표명하며 부인했다.

이 대표는 대장동 의혹을 ‘국민의힘 게이트’로 보는 시각에 대해 ‘섣부른 판단’이라는 생각도 밝혔다. 이 대표는 “박 전 특검은 박근혜 대통령을 잡아넣은 사람이다. 국민의힘 인사로 분류하기에는 무리수가 있다”며 “곽상도 의원 아들 건과 더불어 지탄을 받는 부분이 있다”고 했다.

권 전 대법관에 대해선 “의혹이 사실이라면 이재명 지사 입장에선 굉장히 뼈아픈 이름이 될 수 있다”며 “권순일 대법관이 주도했던 (이 지사의 공직선거법 위반 무죄) 판결에 있어 나중에 어떤 관계나 매수 정황이 있느냐를 국민들이 궁금해할 것이다. 이 지사 측 관계자들이 섣부른 얘기를 많이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