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설한 오토바이에 보복운전…“속이 시원” vs “범죄”

차량 운전자가 오토바이를 쫓아가 들이받는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한 차량 운전자가 ‘자신에게 욕설을 했다’는 이유로 오토바이를 인도까지 쫓아가 들이받는 보복운전 영상이 온라인상에 공개됐다. 이를 두고 일부에선 ‘속이 시원하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반면 어떤 이유라도 보복운전은 명백한 범죄행위라는 비판도 잇따르고 있다.

지난 6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게시판에는 ‘오토바이 보복 사고’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당시 장면이 담긴 차량 블랙박스 영상이 올라왔다.

공개된 영상에는 차량 운전자가 오토바이를 쫓아가 인도로 올라서는 모습이 담겼다. 운전자는 오토바이 뒷부분을 들이받았다. 이 충격에 오토바이 운전자는 중심을 잃고 차도로 쓰러졌다. 오토바이 운전자가 쓴 안전모도 벗겨져 중앙선으로 튕겨 나갔다.

영상 게시자는 “오토바이 운전자가 욕하고 도망갔다고 보복”이라며 사고 경위를 짧게 밝혔다. 오토바이 운전자의 부상 정도는 알려지지 않았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 영상이 공개되자 누리꾼 의견이 분분했다. 오토바이 운전자들의 거친 운전을 겪은 누리꾼들은 “속이 후련하다”, “임자 만났다”, “이해는 안 되지만 공감은 된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블랙박스 운전자의 보복운전을 비판하는 누리꾼도 있었다. 이들은 “신고를 하거나 안전한 곳으로 가서 싸워야지 저렇게 들이 받는 건 아니다”, “욕을 했다는 이유로 살인미수를 저질러도 되는 거냐”라고 비판했다.

보복운전으로 상대 차량을 파손할 경우 형법 제369조(특수손괴)에 의해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상대 차량과의 충돌로 운전자 혹은 동승자가 부상을 입은 경우에는 형법 제258조의 2(특수상해)에 의해 1년 이상 10년 이하의 징역에 처해질 수 있다. 또한 생명이 위험할 정도의 중상인 경우에는 2년 이상 20년 이하의 징역을 선고받을 수 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