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T모티브 “K4 유탄기관총 ‘폭발’, 총보다 탄약에 문제”


SNT모티브는 해병대 포항 사격장에서 발생한 ‘K4 고속유탄 기관총 사고’와 관련해 “화기 성능에는 이상이 없다”고 7일 밝혔다.


SNT모티브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15일 해병대 포항 수성 사격장에서 K4 고속유탄 기관총으로 사격(40㎜ 연습탄·이중목적 고폭탄·고폭탄 등)하는 과정에서 총기 내 폭발이 발생했다.

SNT모티브와 국방기술품질원은 사고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현장조사’ ‘오 작용 화기 점검’ ‘기술시험’ ‘탄약 파편 분석’ 등에 대한 기술검토를 수행했다.

그 결과 탄약의 추진제 최고압력이 노리쇠 전진과정에서 형성되지 못하고 후퇴하는 과정에서 지연 형성돼, 탄피가 총열의 약실을 이탈하려는 순간 추진제의 최고압력을 견디지 못하고 폭발한 것으로 밝혀졌다.

또 오 작용 화기에 대한 성능점검 중 일부 정비 미흡 사항이 발견됐지만, 오 작용 발생과는 관련성이 없다고 결론 내렸다.

SNT모티브 측은 “정상 사격 시에는 약실 진입과정에서 추진제 최고압력이 형성돼 탄피·탄체 분리가 이루어지는 것과 달리, 오 작용 시엔 탄피·탄체가 분리되지 않은 상태로 약실에서 빠져 나와 최고압력이 형성된 것”이라며 “앞으로 유사 오 작용이 발생할 시 화기보다는 탄약 폭발 계열에 대한 연관성을 우선 고려할 필요가 있다는 행정 사항을 기술검토 자료에 추가 적시했다”고 밝혔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