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여당 의원들 “김건희, 대학강의 위해 허위경력으로 치장됐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가 2004년 서일대학교 강의를 위해 제출한 이력서에 적은 교사 근무 경력이 허위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7일 국회 교육위 국정감사에서 “김씨는 1997년부터 2001년까지 허위경력으로 치장했고 그 경력을 바탕으로 서일대에서 교편을 잡았다”며 “이는 도덕성뿐 아니라 사문서 위조”라고 주장했다.

김씨는 2004년 서일대 강사지원서와 함께 낸 이력서에 1997~1998년 서울 대도초등학교, 1998년 서울 광남중, 2001년 서울 영락고에서 근무했다고 기재한 바 있다. 그러나 도종환 의원이 서울시교육청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김씨는 1997~1998년 서울 대도초등학교, 1998년 서울 광남중학교, 2001년 서울 영락고등학교에서 근무한 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김씨는 2001년 영락여상(현 영락의료과학고)에만 미술강사로 근무한 이력이 있었다.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은 “각 학교에서 제출한 자료를 점검했는데, 해당 연도의 근무자 명단에 (김씨가) 없다”고 답했다.

김씨가 서일대 강사지원서에 적은 ‘2003년 국민대 테크노디자인대학원 박사과정 재학 중 BK21 사업 참여’ 경력도 논란에 휩싸였다. 교육부는 “김씨가 2003년 이후 BK21 사업에 참여했는가”라는 강민정 열린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서면으로 “해당 사항이 없다”고 회신했다.

민주당 교육위 소속 의원들은 기자회견을 열어 김씨의 해명을 촉구했다. 이들은 “서울시교육청 등에 확인한 결과 김씨가 적어낸 이력은 대부분 허위였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씨는 직전 검찰총장의 부인이자 야권 유력 대선 후보의 부인”이라며 “김씨를 옹호한 윤석열 후보 캠프는 이제라도 부실 논문, 허위이력뿐만 아니라 그간 제기된 의혹에 책임 있는 태도를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연구 부정 의혹이 제기된 김씨의 대학원 논문을 검증 시효를 이유로 조사하지 않고 있는 국민대를 향해서도 “김씨를 비호하는 행위를 중단하라”고 말했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