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 타다 인수한다… 모빌리티 산업 진출

비바리퍼블리카, 브이씨엔씨 지분 60% 인수


토스가 모빌리티 스타트업 타다를 전격 인수하기로 결정했다. 모빌리티와 핀테크 영역을 결합해 확장성을 꾀한다는 전략이다.

8일 토스 운영사 비바리퍼블리카는 쏘카가 보유한 타다 운영사 브이씨엔씨 지분 60% 인수를 결정하고, 관련 양해 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인수는 타다가 신주를 발행하고 토스가 이를 인수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토스의 투자금은 전액 타다의 성장을 위해 쓰인다. 토스는 이르면 10월 주식인수계약을 마무리하고, 연내 리뉴얼한 타다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토스가 모빌리티 스타트업 타다를 인수하는 배경에는 핀테크업을 넘어선 시장 확장성을 확보하려는 목적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모빌리티 산업은 핀테크와 결합이 가장 활발한 분야 중 하나다. 동남아에서 결제 및 금융사업을 확장 중인 ‘그랩’이 대표적 사례다.

이승건 토스 대표는 “국내 택시 호출은 절반 정도가 호출 앱을 통해 이루어지고 있어 토스의 금융서비스와 시너지가 기대된다”며 “토스는 창업 후 지속적으로 사업 모델이 고착화된 시장에 진출해 기업과 소비자 모두에게 편리하고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시해 왔다. 이번 인수 역시 같은 맥락”이라고 강조했다.

박재욱 쏘카 대표는 “금융 혁신을 주도하고 있는 토스와 손잡고 새로운 도전에 나서게 됐다“며 “토스와 함께 기존 산업간 경계를 넘어서는 혁신적인 서비스를 선보여 새롭게 도약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