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은 이미 한계인데… 정부 “10월엔 물가 더 오른다”

기재부 “10월 물가, 9월 뛰어넘을듯”


정부가 10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9월을 넘어설 것이라고 예고하며 적극 대응 방침을 밝혔다. 특히 계란, 우유 등 생활과 밀접한 물가가 오를 것으로 전망되며 서민의 살림살이가 한층 더 어려워질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책점검회의 겸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열고 이 같은 전망을 밝혔다.

이 차관은 “10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9월(2.5%)보다 높아질 것”이라며 “작년 10월 통신비 지원이 기저효과로 작용하고 국제유가 상승과 전 세계 공급망 차질, 글로벌 인플레이션 압력 등 불확실성도 높아 4분기에는 더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글로벌 공급망 문제에 대해 이 차관은 “장기화할 경우 세계 경제 회복을 지연시키고 인플레이션 압력을 가중할 수 있다”며 “우리 경제는 차량용 반도체 및 일부 해외 현지 생산을 제외하면 공급망 차질의 영향이 아직 제한적인 것으로 보이지만 각별한 경계심을 갖고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기재부는 우선 물가 상승 대응 차원에서 최근 가격이 급격하게 오른 계란값 안정화를 시도하겠다고 발표했다. 현재는 도매시장 없이 생산자와 유통자가 1대1로 가격을 결정하는 구조인데, 이를 개선하고자 공판장(도매시장) 2곳을 도입하겠다는 것이다. 연내 시범운영을 진행한 뒤 정식 도입을 검토한다는 설명이다. 계란 가격(특란 30개 기준)은 설날 직후 7800원까지 고공행진을 거듭한 뒤 추석 직전에 가서야 6000원대 초반으로 내려온 바 있다.

정부는 우유 등 가공식품 가격 인상 여부도 예의주시하고 있다. 기재부는 “관련 업계와 소통을 강화해 편승 인상이 발생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따른 업계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금융·세제 지원방안을 내놓을 방침이다.

이 차관은 국제 에너지 가격 불안 심리를 잠재우기 위해 국내 비축유 등 재고 상황을 점검하고 가격·수급 동향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기로 결정했다고도 전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