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정치 참여 100일, 인생에서 가장 긴 시간”

국민의힘 본선 경선 확정자들 출사표
洪 ‘깨끗한 후보’ 劉 ‘탄탄한 우량주’ 강조
막차 원희룡 “이재명 민낯 드러내겠다”

국민의힘 정홍원 선거관리위원장이 8일 오전 국회에서 대선 후보를 8명에서 4명으로 압축하는 2차 예비경선(컷오프)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

국민의힘 대선 후보 본경선 진출자가 8일 정해졌다. ‘2강 1중’으로 분류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홍준표 의원, 유승민 전 의원에 원희룡 전 제주지사다.

이들은 결과 발표 직후 개인 SNS를 통해 탈락한 후보들에게 위로를 전함과 동시에 지지자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또 각자 자신의 강점을 강조하거나 약점으로 지적받은 부분에 대해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다.

‘반성’ 윤석열…“성찰의 자세 갖겠다”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8일 충북 단양군 구인사에서 열린 '천태종 2대 종정 대충대종사 열반다례법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

윤 전 총장은 이날 지지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면서도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선언했다. 최근 노동관 등 실언과 ‘손바닥 王자’ 등 주술 논란 등에 대한 반성으로 해석된다.

윤 전 총장은 “제가 정치 참여를 선언한 지 100일이 지났다. 지난 100일은 제 인생에서 가장 긴 100일이었다. 모든 것이 낯선 정치권의 문법에 적응하기가 생각보다 어려웠다는 것을 고백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종 후보 결정을 한 달 앞둔 지금 저 자신부터 성찰의 자세를 갖겠다”며 “돌이켜보면 미숙한 점도 많았고 아쉬운 부분도 있었다. 많은 국민과 지지자들을 안타깝게 했던 크고 작은 실수들은 전적으로 저의 부족함과 미숙함 때문”이라고 자성했다.

이어 “오늘까지 무사히 온 것은 국민 여러분과 당원 동지들께서 제 손을 잡아주신 덕분”이라며 “지금 국민들은 정권교체를 열망하고 있다. 만일 이 열망을 받들지 못한다면 역사에 큰 죄를 짓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저는 된 사람이 아니라 되려고 노력하는 사람이다. 저는 오늘보다 내일 더 나은 사람이다. 많은 성원 부탁드린다”며 글을 맺었다.

洪 “깨끗한 후보” … 劉 “탄탄한 우량주”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왼쪽)과 유승민 전 의원. 뉴시스

홍 의원과 유 전 의원은 고발사주 의혹과 실언 논란 등이 계속 나오는 윤 전 총장을 겨냥해 자신들의 도덕성과 능력 등을 강조했다.

홍 의원은 “4강에 들게 해주신 국민 여러분, 당원동지 여러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깨끗한 홍준표가 정권교체를 이루고 나라를 정상화 시키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G7 선진국 시대를 열어 청년들에겐 꿈과 희망을 주고 장년들에겐 여유와 안락을 주는 풍요로운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아깝게 탈락하신 네명의 후보님들에게도 격려와 안타까움을 전한다”며 “모두 원팀이 되어 이 무도한 정권을 교체하자”고 했다.

유 전 의원은 더욱 구체적으로 도덕성뿐만 아니라 정책 능력에서의 강점도 강조했다.

그는 “이제 정권 교체를 위한 최종 선택의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며 “오늘 자 보도를 보면 국민의힘 유력 주자들이 민주당 이재명 지사를 이길 수 없다고 나왔다. 우물 안에서는 강해 보이지만 치열한 전쟁터로 나가면 속수무책”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선수교체가 필요하다. 고평가된 거품주로는 간교하고 뻔뻔한 이재명 지사를 이길 수 없다”며 “의혹과 문제점투성이 후보로는 절대 불가능하다. 탄탄한 우량주, 도덕성과 정책 능력에 있어 절대 우위에 있는 저 유승민이 유일한 해답”이라고 강조했다.

‘막차’ 탄 원희룡 “이재명 민낯 드러내겠다”…‘저격수’ 자임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5일 오전 서울 서초동 중앙지검 앞에서 대장동 개발의혹 전담수사팀에 엄정 수사를 촉구하며 1인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

경선 레이스 중 윤 전 총장과 홍 의원, 유 전 의원 등은 ‘2강 1중’으로 여론조사 등에서 앞서가는 형국이었기 때문에 나머지 한 자리를 두고 치열한 경쟁이 예상됐다.

이 자리를 차지한 원 전 지사는 “존경하는 당원 여러분, 사랑하는 국민 여러분 감사하다. 함께 희망의 길을 열어와 주신 후보님들, 고맙다”며 “이재명의 민낯을 드러내고 국민적 심판을 통한 정권교체를 해내겠다. 당원과 국민 여러분의 기대에 부응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4강 막차’ 주인공은 원희룡…윤석열·홍준표·유승민도 본 경선 진출
‘국힘 빅4’ 윤석열 홍준표 유승민 원희룡… 2차 컷오프 통과
국민의힘, 본선 마지막 티켓 주인공은 원희룡
하태경 “본선 진출 네 분 축하…정권교체 위해 매진”
1위 두고 신경전?…尹·洪 서로 “당원 압도적 지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