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측 “가난을 스펙으로… ‘부자 증오’ 이재명 답다”

이재명 측, 윤석열과 어린시절 옷차림 비교 사진에
홍 캠프 대변인 “부자 증오 세계관 가진 이 지사 답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지지자로 추정되는 누리꾼이 올린 사진. 이재명 경기지사 캠프 이경 대변인 페이스북 캡처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이 이 지사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어린 시절 옷차림을 비교한 사진을 공개한 것과 관련해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홍준표 의원 측이 “가난을 ‘스펙’, ‘패션’으로 활용하는 것이야말로 오히려 취약계층을 욕보이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홍 의원 캠프의 여명 대변인은 8일 페이스북에 “가난을 딛고 성공한 삶이 인생의 위대한 스토리가 될 수는 있겠으나 변호사로, 광역자치단체장으로 대한민국 상위 0.1%의 삶을 살고 있는 이 지사”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또 “부자를 증오하는 세계관을 가진 이 지사답게 그 대변인의 ‘생각의 그릇’이 깨진 간장종지만도 못하다”고 비난했다.

앞서 이 지사 캠프의 이경 대변인은 7일 페이스북에 이 지사와 윤 전 총장의 어린 시절 사진을 비교한 게시물을 올렸다. 유복한 유년기를 보낸 윤 전 총장과 달리 이 지사가 ‘흙수저’ 출신임을 강조하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이후 해당 게시글의 댓글창은 이 지사 지지자와 윤 전 총장의 지지자로 추정되는 이들이 올린 두 사람의 어린 시절 사진으로 도배됐다. 윤 전 총장 지지자로 보이는 한 누리꾼은 단정한 헤어스타일과 정장 차림을 한 윤 전 총장과 교련복으로 보이는 외투를 입고 장발을 한 이 지사가 대비되는 사진을 올리며 “법 집행자 vs 동네 양아치”라고 날 선 댓글을 남겼다.


이 지사 지지자로 추정되는 다른 누리꾼도 이 지사의 대입 수험표 사진을 게시하면서 “윤 전 총장의 수험번호 사진도 올려달라. 최소한 작업복은 아니었을 것”이라고 했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