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원식 남양 회장 임신포기각서 논란에 “그런 일 없었다”

불가리스 사태 당시엔 몰라…적절한 매각자 찾을 것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여직원에 임신포기각서를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강하게 부인했다. 불가리스가 코로나19 예방에 좋다는 발표를 해 논란을 빚은 것에 대해서는 당시에는 이를 몰랐다고 부인했다.

홍 회장은 8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식품의약품안전처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임신포기각서 의혹에 대해 “전혀 아니다. 그러한 이야기가 나온 다음에 다시 확인했는데 절대 그런 일이 없었다”고 부인했다.

또 광고팀장을 지낸 직원에게 육아휴직 후 원래 직무와 관련 없는 곳으로 발령내 인사상 불이익을 줬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인사팀에서 볼 때 적절하다고 판단해서 그렇게 하지 않았겠느냐”라며 “인사팀에서 적재적소에 올바른 사람을 둔다는 원칙 아래 그 사람을 옮겼을 것”이라고 답했다.

올해 4월 자사 유제품 불가리스가 코로나19 예방에 효과가 있다고 발표해 큰 논란을 일으킨 이른바 ‘불가리스 사태’와 관련해선 “그런 사항을 알지 못했다”며 “나중에 그런 내용이 신문에 난 다음에 보고 알았지, 그전에는 알지 못했다. 보고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홍 회장은 불가리스 사태가 국민을 우롱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죄송하다. 진짜 몰랐다“고 강조했다.

이어 “물의를 빚게 돼 국민 여러분께 대단히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가장 적절한 매각자를 찾아 좋은 방향으로 해결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