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이준석, 편 들어달라 징징…황교안 따라가나”

이준석, 대장동 특검 부정적 반응한 박용진에 “실망” 발언에
박용진 “여당 대선주자 바짓가랑이 붙잡아서야 되겠느냐”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오른쪽).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박용진 의원이 8일 자신에 대해 ‘실망했다’고 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말도 안되는 정치적 요구를 들어달라고 떼를 쓰다가 자기 편들어주지 않았다고 실망이네 어쩌네 하는 건 국민들 보시기에 징징대는 철없는 아이들처럼 보일 것”이라고 거세게 비판했다.

앞서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본관 앞 계단에 열린 ‘대장동 게이트 특검 추진 천막투쟁본부’ 출정식에서 박 의원과 이낙연 전 대표 등이 특검 추진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힌 데 대해 “기대했던 민주당 대권 주자 박용진, 이낙연 후보 정말 실망”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나야말로 이 대표에게 두번 실망했다”며 “야당의 요구사항 관철을 위해 여당의 대선주자에게 자기 편 들어달라고 조르는 야당 대표는 헌정사 처음이다. 그것도 며칠째 같은 요구를 하면서 정치적 무례함마저 보여줬다. 야당의 요구를 관철시키기 위해 정치력을 발휘하셔야지 여당 대선주자 바짓가랑이를 붙잡고 늘어지셔야 되겠느냐”고 날을 세웠다.

이어 “게다가 자신들의 정치적 요구를 관철시키기 위해 결행하시는 게 겨우 천막농성이냐. 오늘 컷오프 당한 황교안 전 대표를 따라가시려는 거냐. 이제 곧 삭발도 하고 단식도 하실 예정이냐. 이 대표의 정치력이 황교안 수준이냐. 실망이다”라고 맹비난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 박용진 후보가 지난 3일 오후 인천 연수구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인천 합동연설회(2차 슈퍼위크)에 참석해 정견발표를 하고 있다. 최종학 선임기자

박 의원은 또 이 대표가 구태 정치를 답습하고 있다며 “이 대표가 당선되고 지금까지 어떤 미래비전과 정책적 대안을 내놓은 것이 있느냐. 대장동 사건만 하더라도 이런 일이 다시 재발하지 않도록 정책 대안을 내놓아야 야당다운 야당인데, 오히려 이 지사와 경쟁하는 제가 정책 대안을 제시하고 있다. 그렇다고 제가 이 지사를 비판하지 않는 것도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상대를 공격부터 하고 덮어놓고 뒤집어 씌우는 일에만 전력하는 것은 국민들이 젊은 정치인들에게 바라는 정치가 아니다”라며 “이 대표가 빠져들고 있는 진영논리, 낡은 이념적 태도, 그리고 오늘 시작하는 천막농성까지, 이 대표는 그냥 나이만 젊은 ‘젊은 구태정치’를 하고 있을 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