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9월 고용 부진에 하락…나스닥 0.51%↓마감

미국 뉴욕시 맨해튼에 있는 뉴욕증권거래소 건물 앞. AP연합뉴스

뉴욕증시는 9월 고용이 시장의 예상치를 크게 밑돌았다는 소식에 하락했다.

8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8.69포인트(0.03%) 하락한 34,746.25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8.42포인트(0.19%) 떨어진 4,391.34를, 기술주 중심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74.48포인트(0.51%) 밀린 14,579.54로 장을 마감했다.

투자자들은 실망스러운 9월 고용 보고서, 미국 국채금리 움직임 등을 주목했다. 미 노동부가 발표한 9월 비농업 부문 고용은 19만4000명 증가했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인 50만명 증가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치로 올해 들어 가장 적은 증가세다.

실업률은 전월의 5.2%에서 4.8%로 하락해 시장의 예상치인 5.1%보다 낮아졌다. 시간당 평균 임금은 전월보다 0.19달러(0.62%) 오른 30.85달러를 기록했다. 시간당 임금은 1년 전보다는 4.58% 상승했다. 전달에는 전년 대비 4.28% 올랐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9월 고용보고서가 실망스러웠지만, 그동안의 고용 증가분을 고려할 때 연준 당국자들은 오는 11월 회의에서 테이퍼링을 시작할 기준선을 충족했다는 신호를 보내왔다며 이번 보고서가 연준의 행보에 변화를 주지 않을 것으로 봤다.

10년물 국채금리는 고용 보고서 발표 전에 1.60%를 넘어섰다. 이는 지난 6월 4일 이후 최고치다. 국채금리는 고용 보고서 발표 이후 1.55%대로 하락했다가 다시 1.60%대로 복귀했다.

고용 실망에도 임금상승률이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면서 인플레이션 우려를 부추겼다. 유가도 이날 1% 이상 상승했다. 브렌트유는 또다시 장중 배럴당 83달러를 넘어섰으며,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배럴당 80달러를 넘어섰다. 이는 2014년 11월 이후 최고치다.

이번 주 후반 들어 의회가 한시적으로 부채한도를 증액하기로 합의했다는 소식에 주식시장의 위험 회피 심리가 다소 진정됐으나 이날 고용 보고서 발표 이후 시장은 방향성을 모색하는 모습을 보였다.

에너지 관련주가 유가 상승에 3% 이상 올랐고, 금융주도 국채금리 상승에 0.48% 올랐다. 그 외 부동산, 유틸리티, 헬스, 기술 관련주 등이 모두 하락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이번 보고서에도 연준이 연내 예정대로 테이퍼링에 나설 것으로 예상했다. BMO의 이안 린젠 금리 전략 팀장은 CNBC에 “이는 11월 테이퍼링을 예정대로 발표할 수 있을 정도로 충분하다”며 “임금 인플레이션이 연준의 테이퍼링 주장을 추가로 뒷받침한다. 전체적으로 거시 경제 상황을 전환하는 데 영향을 주지 않는 혼재된 보고서”라고 말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