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미수 아니냐” 타이어 밸브캡에 돌멩이 슬쩍…왜?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주차 자리를 빼앗겼다는 생각에 앙심을 품은 것으로 보이는 중년 남성이 몰래 다른 차량의 타이어 공기를 빼놔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 8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타이어 밸브캡에 돌 끼워 놓은 미친 사람이 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피해 차량의 남편이라고 밝힌 글쓴이는 “어이없는 일을 겪어 공유한다”며 “아내가 오늘 오전에 미용실에 가려고 상가에 주차를 하려고 하는데 한 차가 앞에 먼저 들어왔다”고 상황 설명을 시작했다.

이어 “그 앞차는 왼쪽으로 빠지고 아내는 오른쪽으로 틀어서 자리가 하나 있길래 주차를 했다”면서 “왼쪽에 자리가 없었는지 (앞서 가던 차가) 돌아와서 창문 열고 아내에게 소리를 질렀다”고 주장했다.

이후 아내는 ‘그냥 미친 사람인가 보다’라며 미용실에서 집으로 돌아오던 중에 타이어 한쪽 공기압이 3으로 떨어진 것을 발견했다. 글쓴이는 “쎄해서 블랙박스를 돌려봤더니 문제의 차량 차주가 밸브캡 안쪽에 돌멩이를 넣어서 공기를 빼버렸다”고 밝혔다.

또 “보험사 출동직원을 불렀는데 요즘 이런 일들이 많이 일어난다고 했다”며 “휠이 갈리거나 하지는 않기는 했는데 괘씸해서 경찰에 신고는 했다”고 전했다.

네티즌들은 “선행 차가 빈자리 먼저 보고 후진으로 주차하려고 했는데 아내분이 새치기를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갑론을박을 벌였다. ‘주차 상황이 담긴 블랙박스가 공개되기 전까지는 잘잘못을 따지기 어렵다’는 의견과 ‘그런 것을 떠나 저런 행위는 살인미수’라는 주장이 엇갈렸다.

‘주차 새치기’ 의혹에 대해 글쓴이는 “블랙박스 영상을 확인해보니 갈림길에서 오른쪽으로 빠질 때만 해도 그 차는 왼쪽에서 정차 중이라서 후진할지 안 할지 알 수 없었다”고 해명했다.

대다수 네티즌들은 “이건 단순 타이어 손상이 아니라 타이어 손상으로 발생할 수 있는 교통사고를 유발한 거다. 재물손괴도 아닌 상해미수다” “위험천만한 행동을 저지른 문제의 차주가 소름 돋는다”라며 강력 처벌을 요구하고 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