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돔도 강제해야하나?” 브라질 보건장관, 마스크 의무화 반대

“우리가 할 일은 방역수칙을 권고하는 것, 결정은 개인의 몫”

브라질 마르셀루 케이로가 장관. AP뉴시스

브라질에서 코로나19 감염이 줄고 백신 접종이 확대되면서 마스크 사용 의무화 조치를 완화하려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이에 보건장관은 의무화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

마르셀루 케이로가 보건부 장관은 8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통해 마스크 사용 의무화에 전적으로 반대한다며 11월 중 의무화 중단을 공식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케이로가 장관은 마스크를 콘돔에 비유하며 “콘돔을 사용하면 질병을 줄이겠지만, 그렇다고 콘돔 사용을 강제해야 하는가”라며 의무화 반대 이유를 덧붙였다.

그는 공공장소에 출입할 때 백신 접종 증명서인 ‘백신 여권’을 제출하는 데 대해서도 “우리가 할 일은 방역수칙을 지키도록 권고하는 것이며 그에 관한 결정은 개인의 몫”이라며 “모든 국민이 곧 백신을 접종할 것이기 때문에 ‘백신 여권’을 도입할 필요가 없다”고 했다.

그러나 보건 전문가들은 최소한 전체 국민의 절반 이상이 백신 접종을 완료한 이후에나 마스크 사용 의무화 완화를 검토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특히 새로운 변이 출현 가능성 등에 대비해 당분간 의무화 조치를 유지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지방 정부들도 마스크 사용 의무화 조치를 완화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리우데자네이루시 당국은 오는 15일부터 마스크 사용 의무화 조치를 완화하겠다고 밝혔으며, 상파울루시 당국도 곧 비슷한 조치를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두 도시 모두 실내에서는 마스크 사용 의무화를 유지하되 야외에서는 자율에 맡기겠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