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형수 욕설에 대장동…‘이재명 지키기’ 때릴수록 철옹성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가 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경기합동연설회를 마친 뒤 지지자들에게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이재명 경기지사가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경기 지역 경선에서 과반을 넘는 득표율로 압승 행진을 이어갔다. 이 지사는 ‘형수 욕설’ 논란과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등으로 각종 공격을 받았지만 연전연승을 이어가며 ‘대세’임을 입증한 모양새다. ‘이재명 때리기’가 거세질수록 유력 대권주자를 지키기 위한 민주당 지지층의 결집이 더해져 ‘이재명 지키기’도 더욱 힘을 받는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 지사는 9일 경기도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경기 경선에서 득표율 59.29%(5만6820표)로 1위에 올랐다. 30.52%(2만9248표)로 뒤를 이은 이낙연 전 대표와는 28.77%포인트 차이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박용진 의원은 각각 8.75%(8388표), 1.45%(1385표)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가 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선출을 위한 경기합동연설회에 참석하며 지지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이로써 이 지사는 누적 득표율 55.29%(60만21357표)를 기록, 본선 직행에 바짝 다가섰다. 이 전 대표(33.59%·37만3124표)와는 20%포인트 이상 차이가 난다. 이 지사는 오는 10일 열리는 서울 지역 경선에서 11만표를 더 받으면 본선 직행을 확정한다.

이 지사는 이날도 대장동 의혹 관련 공세를 이겨내야 했다. 이 전 대표는 경기 경선 합동연설에서 “대장동 게이트는 대한민국 특권층의 불의와 위선의 종합판이다. 불행하게도 여야는 모두 그런 부정부패 문제를 그대로 떠안고 대선에 임하려 하고 있다”며 “불안하고 위험한 길로 가지 말고 안전하고 안심되는 길로 가자”고 말하며 이 지사를 겨냥했다.

한 남성이 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컨벤션센터 인근에서 방송용 트럭 위에 올라가 이재명 후보의 욕설 동영상을 틀고 비판하고 있다.

각 지지자들 사이에서도 공격은 이어졌다. 이 전 대표 지지자들은 경선장에 대장동 의혹을 문제삼는 플래카드를 들고 나와 “화천대유”를 외쳤다. 방송용 트럭을 몰고 온 한 남성은 이 지사의 ‘형수 욕설 논란’ 통화 녹음을 크게 틀고 “이재명은 특검을 받으라”고 소리쳤다.

이에 이 지사 지지자들은 ‘토건 적폐세력 개혁하자’ ‘원팀으로 정권 재창출’ 등 문구가 적힌 플래카드를 들고 맞섰다. 감정이 격해진 일부 지지자들은 곳곳에서 욕설을 주고받거나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경선 후보가 9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경기합동연설회를 마친 뒤 지지자들에게 엄지손가락을 들어 보이며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그럼에도 이 지사는 갖은 공격을 이겨내고 또 한 번의 경선 승리를 챙겼다. 그는 “소위 가짜뉴스와 왜곡뉴스를 남발하는 일부 부패보수언론, 부패정치세력, 부패기득권 세력에 정말 숨 쉴 틈 없이 공격을 당했지만 오늘 이 자리까지 온 것은 국민들의 집단지성 덕분”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또 “정치는 일부 소수 정치인이나 가짜뉴스나 여론 왜곡을 시도하는 일부 세력에 의해 되는 게 아니”라며 “국민들은 1억개의 눈과 귀, 5000만개의 입으로 듣고 보고 소통하는 존재다. 훨씬 더 많은 것을 알고 더 공리적으로 판단하고 합리적이라는 것을 점점 확신해 가는 과정”이라고 강조했다.

정치권 일각에선 대장동 의혹을 둘러싼 ‘이재명 때리기’가 점차 진보·보수 진영 간 공방전으로 번지면서 ‘이재명 지키기’ 현상이 짙어지고 있다는 의견도 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