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나는 C9을 역대 최고의 북미팀으로 만들려고 왔다”

C9 ‘퍽즈’ 루카 페르코비치 화상 인터뷰
C9, 9일 2021 롤드컵 플레이-인 최종전서 피스 꺾고 그룹 스테이지 합류

라이엇 게임즈 제공

클라우드 나인(C9) ‘퍽즈’ 루카 페르코비치가 롤드컵 본선에 합류한 소감을 밝혔다.

C9은 9일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 뢰이가르달스회들 실내 스포츠 경기장에서 열린 ‘2021 LoL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플레이-인 녹아웃 스테이지 2라운드 경기에서 피스를 3대 0으로 완파, 그룹 스테이지로 향하는 막차에 탔다. 오는 11일 시작하는 그룹 스테이지는 이 대회 본선 격에 해당한다.

한 조에는 같은 지역팀이 2개 이상 속할 수 없다는 원칙에 따라, C9은 북미팀이 없는 그룹 스테이지 A조에 배정됐다. 이들은 이 조에서 2020년 대회 챔피언 담원 기아, 2019년 챔피언 펀플러스 피닉스(FPX), 유럽의 로그와 8강 진출을 놓고 다툴 전망이다.

피스전을 마친 뒤 국민일보와 화상 인터뷰에 응한 ‘퍽즈’는 “까다로운 조에 들어갔다”면서 “담원 기아와 펀플러스 피닉스(FPX)를 이기는 게 쉽지는 않겠지만, 반드시 우리에게도 기회가 올 것”이라고 각오를 전했다. 아울러 예전 챔피언들을 꺾기 위해서는 팀이 초반 운영 능력을 보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룹 스테이지에 합류한 소감은. 오늘 경기를 총평한다면.
“이제야 안심이 된다. 플레이-인 스테이지를 치르면서 많은 스트레스를 받았다. 우리는 플레이-인 스테이지의 다른 팀들보다 잘하는 팀이고, 잘해야 하는 팀 아닌가. 주변의 기대감으로부터 많은 영향을 받았다. 유니콘스 오브 러브(UOL)전 패배도 이와 연관이 있었다. 오늘 경기는 10점 만점에 7점을 주고 싶다. 첫 세트가 아쉬웠지만 이후 두 세트가 만족스러웠다.”

-일방적인 승리를 거뒀다. 이 같은 결과를 예상했는지. 어떤 전략을 준비해왔나.
“상대가 강팀이 아니라는 걸 알고 있었기에 승리를 예상하고 왔다. 하지만 앞선 경기에서도 약팀에 무릎을 꿇지 않았나. 그런 만큼 우리가 익숙해하고, 자신 있게 다룰 수 있는 조합을 새로운 조합과 섞어서 준비해왔다.
사실 전략적인 준비보다는 멘탈적인 준비에 집중했다. 1세트 시작 전 코치진이 ‘상황이 나쁘게 흘러갈 수도 있다. 그래도 멘탈을 지켜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런데 실제로 나쁜 상황을 맞게 되더라. 멘탈을 꽉 붙들어 맨 덕에 상황이 악화되는 걸 막을 수 있었다.”

-롤드컵은 이제 시작이다. 그룹 스테이지는 플레이-인과 다른 양상으로 펼쳐질 거로 보나.
“물론이다. 무조건 그럴 것이다(for sure). 롤드컵은 매년 그런 양상으로 진행돼왔다. 올해도 그룹 스테이지부터는 티어 리스트나 경기 양상, 메타가 바뀔 수 있다. 각 지역의 1시드팀들은 다른 팀들과 차별화된 픽을 하는 경향이 있다. 그 팀들과 스크림을 해보기도 해서 어떤 픽이 나올지 대략적으로 예상도 하고 있다.”

-롤드컵은 지역간 메타와 메타의 격돌이다. 북미의 해석이 얼마나 정확하다고 보나.
“아이슬란드에 온지 이제 한 달이 다 돼간다. 그동안 많은 유럽팀과 스크림을 했고, 이제 유럽과는 메타 해석이 꽤 비슷하다고 생각한다. 플레이하는 챔피언은 모든 지역이 비슷해 보인다. 다만 LCK와 LPL은 솔로 라인에서 특별한 픽들을 꺼내는 것 같다. 그 부분을 제외하면 (메타 해석의 결과는) 전부 비슷해 보인다.”

-C9이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기 위해선 무엇을 보완해야 할까.
“아직 갈 길이 굉장히 멀다고 본다. 당장 직면한 한 판, 한 판에 집중하겠다. 우리는 까다로운 조에 들어갔다. 담원 기아와 FPX를 잡는 게 최우선 목표가 되겠지만, ‘언더도그’로서 그들을 이기는 게 쉽지만은 않다고 본다. 그렇지만 우리에게도 분명히 기회가 올 것이다.
문제는 불안정한 초반 운영이다. 우리는 기본적인 운영 방법을 알고 있으며 언제 싸움을 하고 또 언제 싸움을 피해야 하는지를 잘 이해하고 있는 팀이다. 그런 만큼 초반 운영을 보완하는 게 더 중요하다.”

-수년간 유럽의 제왕으로 군림해온 당신의 입에서 ‘언더도그’라는 단어가 나오니 어색하다. 언더도그가 된 지금은 무엇으로부터 동기부여를 받나.
“하하. 내가 잘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은 마음가짐이다. 나를 응원하는 이들에게 내가 잘하는 선수라는 걸, 열심히 하는 선수라는 걸 보여주고 싶다. 한편으로는 내가 이 팀을 더 높은 곳으로 이끌고 싶은 마음, 역대 최고의 북미팀으로 만들고 싶다는 마음도 있다. 실현 가능성이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나는 그 목표를 이루기 위해서 여기에 왔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