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연습 그만”…한·미 이간질 나선 北 매체

北 연일 선전매체 통해 태도 변화 촉구
“계속 미국 추종해 국제공조 떠들어”
김 위원장 발언 이후 전방위적 압박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29일 평양 만수대의사당에서 열린 최고인민회의 제14기 제5차 회의 2일 회의에서 시정연설을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9월 30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10월 초부터 남북 통신연락선을 복원할 의사를 표명하고, 미국의 새 행정부에 대해서는 '군사적 위협과 적대시 정책이 조금도 달라진 것이 없다'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북한이 대외선전 매체를 통해 남측 당국이 대결적인 자세를 보인다고 지적하며 태도 변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한·미 군사훈련에 대한 불만으로 일방 차단했던 남북통신연락선을 재가동한 이후 한·미동맹에 균열을 내려는 의도를 직접 표출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북한 대외용 주간지 ‘통일신보’는 10일 사설에서 김 위원장의 통신연락선 복원 의사표명을 “북남 관계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려는 확고한 의지의 발현”이라면서 “북남 관계가 어떻게 되는가 하는 것은 전적으로 남조선 당국의 태도 여하에 달린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남북 관계 악화 원인으로 각종 군사연습과 무력증강, 북한을 자극하는 ‘불순한 언동’, 남측 당국의 대미 추종 등을 꼽았다.

이어 “남조선 당국이 진실로 북남 관계 개선과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바란다면 이번 시정연설의 의미를 똑바로 알고 북남 관계를 가로막고 있는 중대 과제들부터 해결하려는 용단을 내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북한 선전매체 ‘조선의오늘’은 “서로에 대한 존중이 보장되고 타방에 대한 편견적인 시각과 불공정한 이중적인 태도, 적대시 관점과 정책들부터 먼저 철회하는 것은 악화된 북남 관계를 수습하고 앞으로의 밝은 전도를 열어나가기 위해 선결돼야 할 중대 과제”라고 강조했다.

앞서 ‘통일의메아리’도 지난 9일 조국통일민주주의전선 중앙위원회 서기국 책임부원 리광국 명의 글에서 “남조선에서 예전처럼 우리 공화국을 견제한다는 구실 밑에 각종 군사 연습과 무력 증강 책동을 노골적으로 벌이며 우리를 자극하고 있다”면서 “때 없이 걸고 드는 불순한 언동들이 계속된다면 북남 관계는 언제 가도 밝은 앞날을 기대할 수가 없다”고 했다.

이 매체는 통신연락선 복원 이후인 지난 5일과 6일에도 당 대남기구인 통일전선부 산하 조국통일연구원 소속 인사의 기고문을 실어 남북 관계 발전을 위해 미국 눈치를 보지 말고 행동할 것, 대결적인 대북 태도를 바꿀 것을 요구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은 통신선 복원을 선언하면서도 한국 정부에 대해 불만을 노골적으로 드러낸 바 있다. 그는 지난달 29일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서 “남조선 당국이 계속 미국에 추종해 국제공조만을 떠들고 밖에 나가 외부의 지지와 협력을 요구하는 데만 급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