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에 무분별 노출된 ‘오징어 게임’…“넷플릭스가 감시해야”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의 한 장면. 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의 한국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이 미성년자에게 무분별하게 노출되고 있다는 미국 미디어 감시단체의 경고가 나왔다. 미 부모들로 구성된 이 단체는 자녀 보호를 위해 넷플릭스가 게이트 키퍼(문지기) 역할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미 부모 텔레비전·미디어 위원회(PTC)의 멜리사 헨슨 프로그램 국장은 지난 6일(현지시간) 웹사이트에 게재한 논평에서 ‘오징어 게임’에 대해 “믿기 어려울 만큼 폭력적(Incredibly violent)”이라면서 “부모들은 넷플릭스에서 자녀 보호 기능을 제대로 사용하고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오징어 게임’은 빚더미에 앉은 인물들이 456억원 상금을 놓고 목숨을 건 게임에 참여하는 이야기다. 폭력적이고 선정적인 장면들로 미국에서 TV-MA(성인 관람가) 등급, 국내에서도 18세 이상 관람가 등급을 받았다.

미 PTC는 “TV-MA 등급을 받았음에도 넷플릭스의 마케팅 공세에 넷플릭스 앱을 열자마자 메뉴 스크린 대부분에 ‘오징어 게임’이 나타난다”며 “넷플릭스의 판매 전략은 알고리즘으로 시청 이력에 따라 콘텐츠를 추천하게 돼 있지만, 넷플릭스는 빈번하게 이를 우회해 자신들이 원하는 콘텐츠를 홍보한다”고 주장했다.

PTC는 미성년자가 넷플릭스를 통하지 않아도 간접 시청이 가능하다는 점도 문제로 꼽았다. 소셜미디어에 요약본 영상이나 이 게임을 본뜬 영상 등이 흔하게 돌아다니기 때문이다. NBC 방송에 따르면 청소년 사이에서 인기가 높은 소셜미디어인 틱톡에서 ‘#오징어게임(#SquidGame)’ 해시태그 조회 수는 228억회에 달한다.

PTC는 “다른 소셜미디어 사이트들에서 등장인물이 참여하는 게임이 수십 차례 복제되고 있으며 10대 청소년들이 로블록스나 마인크래프트 같은 게임 플랫폼을 통해서도 이 시리즈를 보고 있다”고 지적했다.

PTC는 폭스뉴스에 나와서도 ‘오징어 게임’을 따라 한 콘텐츠가 다양한 소셜미디어에 올라오고 있다는 점을 부모들이 경계하고 조치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헨슨 국장은 “넷플릭스가 미성년자에게 유해한 콘텐츠가 그들의 플랫폼에서 배포되지 않도록 게이트 키퍼 역할을 해야 한다”면서 “넷플릭스는 자율 규제에 실패하면 정부 기관들의 규제를 불러오게 된다는 사실을 인지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