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타고 경찰 출석한 곽상도 아들…與 “보도 왜 안하나”

조국 “막상 포르쉐는 곽 아들이”

곽상도 의원 아들이 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경찰청에서 조사를 마치고 나오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대장동 개발 사업의 시행사 화천대유에서 퇴직금 50억원을 받는 곽상도 의원의 아들이 경찰에 출석하면서 포르쉐를 타고 온 데 대해 여권이 비판하고 나섰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0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조국 전 장관의 딸이 아반떼를 타는데 곽 의원이 포르쉐를 타고 다닌다고 허위주장을 했고, 이를 언론이 공격적으로 보도했는데 곽 의원 아들이 법정에 포르쉐를 타고 출석했다는 데도 보도가 전혀 안 된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2019년 ‘조국 사태’ 당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향해 “(딸이) 포르쉐를 타고 다닌다는 말이 있다”며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서 특혜성 장학금을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조 전 장관도 페이스북에 곽 의원 아들 출석과 관련한 언론 기사를 공유하며 “막상 포르쉐는 곽상도 아들이 타고 있었다”고 남겼다.
곽상도 의원 아들이 8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경찰청에서 조사를 마치고 나오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한준호 원내대변인도 페이스북에 “월급 200만~300만원 받고 몸이 안 좋아 퇴직하며 회사가 억지로 준 50억원을 받은 갓 서른의 청년이다. 대단하다”며 “화천대유는 누구의 것인가”라고 따졌다.

곽 의원 아들 곽병채씨는 지난 8일 경기남부경찰청 소환조사를 받은 뒤 포르쉐 차량 조수석에 타고 귀가하는 모습이 언론사 카메라에 담겼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