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구시 탄소 줄이는 ‘함께 걷고, 자전거 타자’ 제안

국민DB

대구시는 교통 부문에서 발생하는 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해 ‘함께 걷고, 자전거 타자’를 시민들에게 제안한다고 10일 밝혔다.

이 캠페인은 대구시가 추진 중인 ‘탄소 줄이기 1110’의 두 번째 시민실천행동이다. 탄소 줄이기 1110은 한 사람이 탄소 1t을 줄이는 10가지 행동이라는 뜻으로 대구시가 시민들을 대상으로 벌이고 있는 환경 운동이다.

대구시에 따르면 2018년 대구시 온실가스 총 배출량(903만t)의 약 41%(366만7000t)를 도로교통 부문에서 차지하고 있다. 한 사람이 1㎞를 이동할 때 교통수단별 탄소배출량(g)을 비교해 보면 승용차 198, 버스 57, 지하철 26으로 승용차가 버스의 3배, 지하철의 8배 정도 더 많다.

대구시민의 하루 평균 주행거리를 34.4㎞(2018년, 국가교통통계 승용차 기준)로 잡을 때 한 사람이 일주일에 한 번 승용차 대신 버스를 이용하면 1년에 탄소 252㎏을 감축할 수 있다. 시민 모두가 이를 실천하면 60만5000t 정도의 탄소를 감축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이는 30년생 소나무 6600만 그루가 연간 흡수하는 탄소량과 같다. 교통 부문에서 효과적으로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방법은 승용차 이용을 줄이고 걷기와 자전거 타기, 대중교통 이용을 늘리는 것이라는 결론이 나온다.

대구시는 주행거리 감축률에 따라 연 2만~10만원의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자동차 탄소포인트제, 대중교통이용 전후로 걷거나 자전거를 이용하면 이동한 거리만큼 최대 20% 마일리지 적립해 주는 광역알뜰교통카드발급, ‘걷는 도시 대구! 20만보 걷기 챌린지’(10월 한시적 운영), 만보걷기 챌린지, 자전거 출퇴근 챌린지를 운영 중이다. 대구올레(APP)와 에코바이크(APP)을 통해 만보걷기·자전거 출퇴근 챌린지 참여자는 자신이 직접 감축한 온실가스량 확인이 가능하다.

부득이하게 자동차를 이용하는 경우 친환경 운전을 실천하면 온실가스 발생을 조금이라도 줄일 수 있다. 급출발·급가속·급감속 ‘3급’ 하지 않기, 불필요한 공회전을 하지 않기, 트렁크 비우기, 주기적 차량 정비 등의 친환경 운전 습관을 생활화할 필요가 있다.

홍성주 대구시 녹색환경국장은 “승용차 이용 대신 걷기와 자전거 타기를 생활화하면 나의 건강은 물론 지구의 건강도 챙길 수 있다”며 “매월 테마별로 이어지는 ‘탄소 줄이기 1110’에 많은 시민이 참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