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결전의 땅’ 이란 입성한 벤투호 “꼭 승점 3점 따낼 것”

한국, 이란 원정 10경기 무승
유럽파 컨디션 좋은 이란, 최종예선 3연승
3위권과 격차 벌려야 하는 한국, 필승 각오

테헤란 공항에 입성한 파울루 벤투 감독(가운데)과 코칭 스태프들. 대한축구협회 제공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 축구 대표팀이 ‘천적’ 이란과의 물러설 수 없는 승부를 앞두고 테헤란에 입성했다. 그동안 한 번도 이기지 못했던 이란 원정 경기지만, 이번엔 꼭 승리해 승점 3점을 따내겠단 각오다.

한국은 12일(한국시간) 이란 테헤란의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4차전 경기를 갖는다. 이란은 A조에서 3전 전승으로 1위(승점 9)를 달리고 있고, 한국은 2승 1무(승점 7)로 그 뒤를 바짝 쫓고 있어 이번 경기는 향후 A조 선두권의 향방을 가릴 수 있는 중요한 일전이다.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선수 26명, 스태프·임원 26명 등 총 52명의 대표팀 인원을 태운 전세기는 9일 오후 8시10분쯤 테헤란 공항을 통해 이란에 입성했다. 입국 후 코로나19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은 대표팀은 곧바로 테헤란의 파르시안 아자디 호텔에 도착해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격리에 들어갔다.

이란은 한국 축구가 아시아에서 역사적으로 고전한 거의 유일한 국가다. 역대 전적에서 한국은 이란에 9승9무13패로 열세다. 특히 해발 1273m의 고지대에 위치한 데다 최대 10만명 이상의 관중이 들어올 수 있는 아자디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원정 경기에선 최근 3연패 포함 7경기 무승(2무 5패) 수렁에 빠져 있다.

이란의 최근 흐름도 좋다. 최종예선에 들어선 뒤 이란은 체격을 앞세운 선 굵은 축구를 앞세워 시리아·아랍에미리트연합(UAE)을 각각 1대 0으로 돌려 세웠고, 심지어 난적 이라크는 3대 0으로 완파했다. 국제 무대에서 보여준 호성적 덕에 이란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에서도 아시아 최상위인 22위에 올라 있다. 한국은 36위다.

손흥민·황희찬·황의조를 비롯한 한국의 유럽파 공격진도 주가를 높이고 있지만, 이란 공격진도 만만찮다. 사르다르 아즈문(제니트)과 메흐디 타레미(포르투)는 각각 러시아와 포르투갈 리그에서 6골, 5골씩 꽂아 넣으며 득점 순위표 상단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지난 시즌까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브라이튼에서 뛰었던 알리레자 자한바흐시(3골·페예노르트)도 네덜란드 무대에 돌아가 여전한 활약을 펼치고 있다. 자한자흐시는 최종예선 세 경기에서 두 골을 넣고 있다.

전세기에 타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주장 손흥민(오른쪽)과 선수들. 대한축구협회 제공

최종예선에선 각 조 2위까지 월드컵 본선에 진출할 수 있다. A조에선 3~6위 네 팀이 물고 물리는 치열한 접전을 펼치며 이란·한국과의 승점 격차가 벌어진 상황이라 한국이 3위로 밀려 플레이오프를 거치게 될 가능성은 점점 낮아지고 있다. 다만 이번 이란 원정에서 승리할 경우 조 선두를 유지하며 남은 일정을 보다 안정적으로 치를 수 있어 대표팀 선수들은 필승의 각오를 단단히 하고 있다. 코로나19 탓에 아자디 스타디움의 관중 수도 제한될 전망이라 이번이 이란 원정의 악몽을 끊어낼 절호의 기회이기도 하다.

이용은 “전세기를 타고 와 피로도는 생각보다 덜한데, 지난 경기(7일)를 뛰어 근육 피로도는 조금 있다”면서도 “힘든 건 사실이지만 모든 선수가 극복해야 한다. 이란에서 늘 좋은 결과를 가져가지 못했는데 이번에는 꼭 승점 3을 따서 월드컵 본선 진출을 수월히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동경도 “꼭 승리를 가져오겠다”며 승리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