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경선 불복 시사?…승복 질문에 대답 안 해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 후보에 선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0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SK올림픽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서울 합동연설회에서 이낙연 경선 후보와 함께 경선 결과를 듣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는 10일 대선 경선에서 결선 진출 실패에 승복하겠냐는 질문에 확답을 피한 채 “제 정리된 마음은 정리되는 대로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서울 경선 뒤 기자들과 만나 “차분한 마음으로 책임이 있는 마음으로 기다려 주길 바란다. 오늘은 여기서 여러분과 헤어진다. 끝까지 함께 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선 경선 결과에 승복하느냐는 질문이 여러번 나왔으나 모두 답변하지 않았다.

이 전 대표는 이날 3차 선거인단 선거에서 62.37%를 기록, 이재명 후보(28.3%)를 압도했다.

이 결과 이 후보는 예상과 달리 간신히 과반인 50.29%(71만9905표)을 넘기면서 이낙연 전 대표측에서는 불복 가능성도 거론된다.

이 전 대표측에서는 정세균 전 총리 등 사퇴 후보의 무효표 처리를 달리 했을 경우 이재명 후보의 누적 득표율이 이번에 과반이 안됐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이 전 대표측이 공식적으로 무효표 처리 방식 등에 대한 문제를 다시 제기할지 주목된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