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게임’ 유통업계도 달궜다…달고나 판매 9배↑

지난 1일 오전 서울 시내 한 뽑기 가게 주인이 달고나를 만들고 있다. 이 뽑기 가게는 '오징어 게임' 중 등장한 달고나 뽑기를 직접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뉴시스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 열풍이 유통업계도 달구고 있다. 오징어게임에 등장한 달고나, 트레이닝복, 구슬치기 등의 상품이 대거 등장하고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11일 이커머스 전문 데이터분석 플랫폼 아이템스카우트가 네이버, 쿠팡, 11번가 등 국내 주요 온라인쇼핑몰 상품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지난달 19일부터 지난 9일까지 오징어게임과 연관된 상품 수는 3주 만에 1996%나 급증했다. 9월 4주차(9월 19~25일) 오징어게임과 연관된 상품 수는 2296건이었는데, 10월 2주차(10월 4~9일)엔 4만8113건이 됐다. 무려 21배나 증가했다.

길거리 음식인 ‘달고나’는 오징어게임과 함께 국내외 최고 히트 상품이 됐다. 미국 온라인쇼핑몰 아마존과 이베이 등에서는 국자와 찍기 모양 틀 등으로 구성된 ‘오징어 게임 달고나 만들기 세트’가 22~32달러(약 2만6000~4만원)에 판매된다. 미국 온라인 커뮤니티 레딧에 따르면 미 버지니아주 한 한국 빵집에서 ‘오징어게임 달고나’를 출시해 개당 4.99달러(약 5900원)에 팔고 있다.

미국 버지니아주의 한 제과점에서 판매하는 '오징어게임 달고나' 제품. 온라인 커뮤니티 레딧 게시물 갈무리

아이템스카우트의 분석에 따르면 국내 온라인 쇼핑몰에서 ‘달고나’ 검색 수는 3주 만에 842% 증가했다. 옥션에서는 오징어게임이 처음 공개된 지난달 17일부터 지난 6일까지 달고나 상품 매출이 전월 동기 대비 717% 신장했다. 같은 기간 G마켓의 달고나 매출 신장률은 610%에 이르렀다.

오징어게임 주인공이 안주로 먹은 ‘삼양라면’은 키워드 검색 수가 9월 4주차 4050회에서 10월 2주차 1만5060회로 4배 가까이 증가했다. 등장인물들이 입은 트레이닝복을 상품으로 등록한 수는 10월 2주차에 약 1만3229건에 이르렀다.

트레이닝복을 포함해 오징어게임을 연상시키는 상품들은 핼러윈데이 소품으로도 각광받고 있다. 아이템스카우트에 따르면 ‘핼러윈 코스튬’을 검색했을 때 오징어게임 트레이닝복이 1~2위에 오르고, 상위 10개 상품 중 4건이 연관 상품인 것으로 분석됐다. G마켓과 옥션에서 오징어게임과 연관된 의상 매출은 각각 36%, 150% 증가했다. ‘△□○’ 모양의 파티 가면 매출은 G마켓에서 650%, 옥션에서 121% 늘었다.

유통업계 한 관계자는 “오징어게임이 핼러윈과 만나서 관련 상품이 시너지를 내고 있다”며 “관련 상품 매출이 늘고 여러 협업 제품들이 당분간 인기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