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이재명 “계획대로 경기도 국감 정상적으로 수행”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2일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당초 계획과 입장대로 경기도 국감을 정상적으로 수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많은 분이 도지사직을 언제 사퇴하는지 관심을 갖고 계시고 전화가 많이 와서 공개적으로 알려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쟁이 될 것이 분명한 국감에 응하는 도지사로서의 책임도 중요하지만, 집권 여당 책임도 중요하니 조기 사퇴해 대선에 집중하는 게 좋겠다는 당 지도부의 권유도 충분히 이해한다”면서도 “숙고 결과 저의 당초 입장대로 국감에 임하기로 했다”고 했다.

앞서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11일 국회 최고위에서 이 지사에게 “이제부터 단순히 경기도지사가 아니라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집권 여당, 민주당의 대통령 후보”라면서 “하루속히 경기도지사직을 정리하고 대선 예비후보로 등록해 본격적으로 대선을 준비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이에 이 지사는 “고민을 좀 해보겠다”면서 “도지사의 책임이 있고, 여당 후보의 책임도 있어서 쉽게 결정하기 어려운데 심사숙고를 해서 정하도록 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지사직 조기 사퇴 일축한 이재명 “국감까지 간다”
지사직 유지 이재명…“국감, 대장동사업 실적·내용 설명할 좋은 기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