탁현민 ‘사또 옷’ 등장…국무회의에 한복 물결 [포착]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가을 한복문화주간을 맞아 한복을 입고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과 국무위원들이 한복문화주간을 맞아 한복 차림으로 국무회의에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가을 한복문화주간을 맞아 한복을 입고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잿빛 마고자와 저고리 차림으로 참석해 회의를 주재했다. 청와대와 정부서울청사, 세종청사를 화상으로 연결한 국무회의 참석자들도 모두 한복을 입었다.

구군복을 입은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 뉴시스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은 이날 국군 전통의장대 의상인 구군복을 입어 눈길을 끌었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 뉴시스

한정애 환경부 장관과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등 국무위원들이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영상으로 열린 제44회 국무회의에 '2021 한복문화주간'을 맞아 한복을 입고 참석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은 분홍색 저고리와 보랏빛 치마로 구성된 한복을 입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화상 국무회의에 참석했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꽃문양 자수가 놓인 짙은 자주색 계열의 한복을 착용했다.

한복을 입은 황희 문체부 장관과 한정애 환경부 장관, 김부겸 국무총리, 박범계 법무부 장관(왼쪽부터). 뉴시스

김부겸 국무총리와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박범계 법무부 장관 등은 푸른색 계열의 한복을 입었다.

한복을 입은 전해철 행안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최종건 외교부 제1차관(왼쪽부터).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문체부는 전날부터 오는 17일까지 ‘2021 한복문화주간’을 선정했다. 우리 나라의 전통문화를 대표하는 의상인 한복을 널리 알리자는 취지에서다.

한복을 입은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과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왼쪽부터).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