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업계 “쇼핑의 계절이 온다”…위드 코로나·보복소비 겨냥


유통업계가 ‘블랙프라이데이’ 시즌 돌입에 시동을 걸고 있다. 롯데는 홈쇼핑이 포문을 열고, 신세계는 18개 계열사가 참여하며 판을 키웠다. 국내 유통·제조·서비스 기업이 대거 참가하는 ‘코리아 세일 페스타’도 공식 홈페이지를 열고 분위기를 달구고 있다.

12일 신세계 그룹에 따르면 18개 계열사가 총출동하는 대규모 할인 행사 ‘2021 대한민국 쓱데이’가 오는 25일부터 진행된다. 쓱데이는 신세계그룹이 온·오프라인 역량과 인프라를 총동원하는 연중 최대 규모 행사다. 오는 25일부터 29일까지 사전 행사를 진행하고, 30~31일 이틀 동안 본행사를 펼칠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는 올해 신세계그룹 계열사로 새로 합류한 W컨셉을 포함해 지난해보다 1개사가 늘어난 18개 계열사가 참여한다. SSG닷컴, SI빌리지, 신세계TV쇼핑, 굳닷컴(신세계까사) 등 온라인 플랫폼 참여를 늘렸다. 전체 행사 물량 가운데 온라인 비중이 절반에 이른다.

신세계그룹은 쓱데이 미리 즐기기 일환으로 ‘전 국민 쇼핑 머니 대방출’ 영상도 공개했다. 오는 24일까지 SSG페이 앱에 접속하면 1일 1회, 기간 중 2회 ‘SSG머니 100% 당첨 룰렛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2019년 첫 쓱데이 행사에서는 매출 4000억원, 지난해에는 6400억원을 기록했다. 쓱데이 행사는 대한민국 대표 쇼핑 축제로 자리매김했다”며 “올해는 신세계그룹 계열사간의 대대적 할인 경쟁을 행사 테마로 선정했다”고 말했다.


롯데홈쇼핑은 오는 14일부터 24일까지 쇼핑지원금 11억원을 지원하는 할인 상품 5000억원 규모의 쇼핑 행사 ‘대한민국 광클절’을 진행한다. 대한민국 광클절은 롯데홈쇼핑이 지난해 홈쇼핑 업계에서 처음 시도하며 화제를 모은 쇼핑 행사다. 누적 주문 500만건 이상, 매출(주문금액 기준) 5000억원을 기록하고 있다.

롯데홈쇼핑은 행사 기간 동안 총 110억원을 ‘광클 지원금’으로 제공한다. 매일 선착순 10만명에게 1만원 상당의 할인 쿠폰을 지급하는 식이다. 롯데홈쇼핑은 메타버스 트렌드를 반영해 가상 모델인 ‘루시’를 홍보모델로 선정했다.

신성빈 롯데홈쇼핑 마케팅본부장은 “최신 트렌드, 프리미엄 상품을 ‘광클절’ 한정 세일로 기획해 위드 코로나를 앞두고 실질적인 쇼핑 혜택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올해 ‘코리아 세일 페스타’는 다음달 1일부터 15일까지 전국에서 진행된다. 코리아 세일 페스타는 국내 유통·제조·서비스 기업이 참가하는 대규모 쇼핑 주간이다. 온·오프라인 행사와 할인정보 등을 안내하는 공식 홈페이지가 오픈돼 행사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코리아세일페스타 홈페이지는 외국인 소비자를 위해 4개 언어(영어·중국어 간체·중국어 번체·일본어)로 운영된다. 한국을 방문하지 못하는 외국인을 대상으로는 국내 인기 상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역직구몰 기획전도 소개할 예정이다. 외국인 대상 4개 언어는 이달 중순부터 운영된다.

코리아세일페스타 추진위원회 관계자는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홈페이지를 통해 오는 31일까지 신청할 수 있다”며 “소비자 대상 판매를 희망하는 누구나 신청 가능하며 자율적으로 쇼핑 정보를 등록해 무료로 홍보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문수정 기자 thursda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