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썸데이’ 김찬호 “T1전, 내가 탑 공략 버텨내야”

라이엇 게임즈 제공

100 씨브스 ‘썸데이’ 김찬호가 T1전의 승부처로 자신의 포지션인 탑을 꼽았다.

100 씨브스는 13일(한국시간)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 뢰이가르달스회들 실내 스포츠 경기장에서 열린 ‘2021 LoL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그룹 스테이지 2일차 경기에서 데토네이션 포커스미(DFM)를 꺾고 대회 첫승을 신고했다. 1승1패가 돼 T1과 B조 공동 2위로 올라섰다.

100 씨브스는 이날 바텀 라인전에서 큰 이득을 봐 바텀 중심으로 게임을 풀어나갔다. 이후 쉽게 스노우볼을 굴려 나가는 듯했으나 게임 중반부부터는 좀처럼 운영에 속도를 붙이지 못했다. 결국 장로 드래곤이 등장한 후에야 에이스를 띄우고 게임을 마무리할 수 있었다.

100 씨브스 선수단 역시 보완해야 할 점이 산적해 있음을 체감하고 있었다. 경기 후 국민일보와 화상 인터뷰에 응한 김찬호는 “빡빡한 운영을 하지 못했다. 경기장에서 느낀 긴장감이 실수로 이어졌고, 결과적으로 상대방에게 추격의 실마리를 제공했다”고 말했다.

김찬호는 팀이 운영을 더 빡빡하게 할 수 있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어제 T1과 DFM의 경기를 보면서 T1이 게임을 깔끔하게 마무리한단 느낌을 받았다. 반면 오늘 우리는 그렇게 부드럽게 게임을 마무리하지 못했다”면서 “팀원들과 게임 마무리 능력을 개선할 방법을 의논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김찬호는 또 팀이 상위 라운드에 진출하기 위해선 전략 패턴을 다양화해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그는 “지금은 우리 팀의 전략이 다소 뻔해 보일 수 있다”면서 “100 씨브스가 여러 가지 전략을 쓰는 팀으로 발전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100 씨브스는 이제 T1과 대결한다. 김찬호는 “오늘 T1과 EDG의 경기를 보니 노골적으로 탑에 구멍을 내는 전략을 들고 나왔더라”라면서 “우리 상대로도 똑같은 전략을 쓴다면 내가 무너지지 않고 버텨내는 게 중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내가 버텨낸다면 우리 팀에 승산이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비디디 악전고투’ 젠지, 매드에 역전패
‘아리아’ 이가을 “플레이-인과 그룹, 레벨이 다르다”
휴머노이드 “결국엔 더 잘하는 팀이 8강 갈 것”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