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휴머노이드 “결국엔 더 잘하는 팀이 8강 갈 것”

라이엇 게임즈 제공

매드 라이온스 ‘휴머노이드’ 마레크 브레즈다가 젠지를 꺾은 소감을 밝혔다.

매드는 13일(한국시간) 아이슬란드 레이캬비크 뢰이가르달스회들 실내 스포츠 경기장에서 열린 ‘2021 LoL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그룹 스테이지 2일차 경기에서 젠지를 꺾었다. 비슷한 전력의 팀들이 한데 모인 D조는 4개 팀이 전부 1승1패를 기록하게 됐다.

매드는 오공, 키아나, 르블랑, 루시안, 유미 등 현재 메타에서 좋은 평가를 받는 챔피언을 다수 골랐다. 이들은 젠지에 초반 드래곤 2개를 내줬으나, 이후 뚝심 있는 운영으로 바다 드래곤 영혼을 획득해 역전에 성공했다. 이후 젠지의 억제기를 야금야금 부순 뒤 순식간에 상대를 덮쳐 게임을 끝냈다.

경기 후 국민일보와 화상 인터뷰에 응한 ‘휴머노이드’는 바다 드래곤의 영혼이 걸린 전투에서 승리한 게 이날 게임의 승패를 결정지은 순간이었다고 복기했다. 르블랑을 플레이한 그는 강력한 원거리 포킹으로 젠지 선수들을 몹시 괴롭혔다. 다음은 경기 후 그와 진행한 일문일답.

-젠지를 꺾고 대회 첫 승리를 거뒀다.
“팽팽했던 경기에서 이겨 더 기쁘다. 마지막에 바다 드래곤을 못 가져갔다면 게임 양상이 마지막까지 아슬아슬했을 것이다. 게임 양상이 초중반까지는 팽팽했다. 드래곤 영혼이 걸린 싸움에서 이기면서 우리가 리드하기 시작했던 것 같다.”

-밴픽에서 상대보다 앞섰다고 보나.
“오늘 밴픽은 꽤 좋았다. 르블랑과 유미는 초반만 버티면 좋은 성능을 내는 챔피언들이다. 바텀에서 싸움을 걸어서 이기는 게 젠지 조합의 승리 조건이었다. 우리가 커버 플레이를 잘해서 젠지의 바텀 다이브 시도를 막아낸 게 승리로 이어졌다.”

-‘망각의 구’까지만 빠르게 구매하고 ‘모렐로노미콘’은 가장 마지막에 완성했다.
“보통 상대팀에 체력회복 스킬이 있으면 망각의 구를 산다. 체력회복 스킬이 많으면 모렐로노미콘을 빠르게 완성시킨다. 오늘 젠지 챔피언 구성을 보면 모렐로노미콘까지 살 필요는 없다고 봤다. ‘라바돈의 죽음모자’와 ‘우주의 추진력’을 먼저 사고, 마지막에 모렐로노미콘을 사 추가 체력을 확보하는 빌드를 선택했다.”

-매드가 상위 라운드에 진출하기 위해선 어떤 부분을 보완해야 할까.
“피지컬(메카닉)이다. 동양권 선수들의 피지컬이 서양권보다 더 낫다고 느낀다. 스크림을 해보면 바로 체감할 수 있다. 동양권 팀들과 붙었을 때 중후반으로 넘어가면 팽팽한 양상의 게임이 나온다. 그런 게임을 할 수 있도록 초반 라인전 능력을 향상시키는 게 중요하다.”

-대회 개막 전 예상과 다르게 흘러가는 점이 있다면.
“사실 힐러 서포터들이 이렇게 많이 등장할 거라고는 예상하지 못했다. LEC의 서머 시즌 플레이오프 때와 비슷한 빈도로 나올 거로 봤다. 지금 보니 대부분의 팀이 힐러 서포터들을 하고 있다. 나머지는 대부분 예상했던 대로다. 그룹 스테이지는 단판제다. 이변이 나올 수 있다. 하지만 결국엔 더 잘하는 팀이 8강에 올라갈 것이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썸데이’ 김찬호 “T1전, 내가 탑 공략 버텨내야”
‘비디디 악전고투’ 젠지, 매드에 역전패
‘아리아’ 이가을 “플레이-인과 그룹, 레벨이 다르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