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9월 취업자수 67.1만명↑…7년반 만에 최대 증가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청년드림 JOB콘서트'에서 청ㆍ장년 구직자들이 취업 컨설팅 준비와 채용공고판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4차 확산이 계속되는 가운데 9월 취업자 수가 1년 전보다 67만명 이상 증가했다.

13일 통계청이 발표한 ‘9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768만3000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67만1000명 늘었다. 지난 3월(31만4000명)부터 7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증가 폭은 2014년 3월(72만6000명) 이후 7년6개월 만에 가장 컸다.

15세 이상 전체 고용률은 61.3%로 전년 동월 대비 1.0% 포인트 올랐다.

실업자 수는 75만6000명으로 1년 전보다 24만4000명 줄었다. 실업률은 2.7%로 0.9%포인트 떨어졌다. 동월 기준으로 2013년(2.7%) 이후 8년 만에 최저치다.

비경제활동인구는 1668만5000명으로 13만2000명 줄면서 3월부터 7개월 연속 감소했다.

정동명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은 “9월 고용동향은 비대면 디지털 업종 전환과 수출 호조 등으로 취업자는 증가하고 실업자와 비경제활동인구는 감소해 고용 회복세가 지속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