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 “머리 꽃 꽂고…이재명 유세장마다 쫓아가 시위”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 사진)과 배우 김부선. 연합뉴스, 김부선 페이스북

배우 김부선이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승리한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한 낙선운동을 벌이겠다고 재차 다짐했다.

김부선은 13일 페이스북에 “이재명 낙선운동 선포식 영상입니다. 어제 오후 두 시경 한강 언저리에서”라는 글과 함께 영상 한 편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김부선은 한강 다리 밑으로 추정되는 곳에서 챙이 넓은 모자를 눌러쓰고 검은색 상 하의와 가을 코트를 걸친 채 꼿꼿이 서 있다.

김부선은 “제가 어제 이재명 낙선운동을 선언했다”며 “이제부터 이재명 후보가 코로나19 핑계로 유세장에 얼마나 나올지, 안 나올지 몰라도 유세장마다 찾아다니면서, 쫓아다니면서 시위해야 하니까 체력이 좋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하루에 2시간씩 마라톤을 다시 하기로 결심하고 나왔는데 쉽지 않다”고 덧붙였다.

김부선은 이어 두 손으로 ‘X’자를 그리면서 “이재명은 아닙니다. 이재명은 절대 아니에요. 저를 믿으세요”라고 주장하며 “제주도가 낳은 세계적인 칸 배우 김부선을 믿어 달라”고 호소했다.

김부선은 해당 게시글의 댓글에서도 이 지사를 향한 낙선운동의 다짐을 보였다. 그는 “(이 지사) 쫓아다녀야지. 머리 풀어헤치고 꽃 하나 꽂고”라고 적었다.

앞서 김부선은 지난 11일에도 “오늘부터 이재명 낙선운동을 선언한다”고 밝혔다. 그는 페이스북에 이 지사에 대한 비난 글을 연달아 올리며 “옛사랑 이재명을 찍을까 주저하다 이낙연을 찍었다” “다수를 영원히 속일 수는 없다” “찢기 좋아하는 이재명, 오늘부터 당신의 가면을 찢어주겠다”고 밝혔다.

김부선은 2007년부터 약 1년간 이 지사와 교제했다고 주장해 왔다. 이에 이 지사 측에선 김부선을 허언증과 마약 상습 복용자라는 취지로 언급하며 김부선의 주장을 부인했다. 이에 김부선은 2018년 이 지사를 상대로 3억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