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송 타이어에 현관문 막혀 감금당해…보복 맞죠?”

온라인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택배기사가 차량 타이어 4개를 현관문 바로 앞에 두고 가서 집 안에 사람이 갇힌 사연을 두고 갑론을박이 일고 있다.

온라인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12일 ‘이거 보복 맞죠?’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최근 타이어 4개를 시켰다고 밝힌 글쓴이 A씨는 “(택배) 기사분에게 전화가 와서 문 앞에 두고 가면 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어 “진짜 문 앞에 둬서 문을 막아버렸다”며 “문제는 집안에 여자친구가 있었고, 여자친구가 반나절 동안 감금됐다”고 덧붙였다.

실제 A씨가 공개한 사진을 보면 차량에 사용되는 타이어 4개가 차곡히 문 앞에 쌓여 있는 모습이다. 이를 두고 A씨는 “언뜻 보면 쉽게 열릴 것 같은데 절대 안 열렸고 오히려 문이 부서질 지경이었다”며 “단 1㎝도 안 밀렸다”고 주장했다. 또 “만약 화재라도 나면 정말 섬뜩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솔직히 어느 정도 보복성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배송장소를) ‘문 앞’으로 요청했을 때 통상적으로 문과 충돌이 없는 곳에 배송해주기에 이것이 당연한 줄 알았다”고 토로했다.

아울러 “처음에는 상황이 재밌었지만, 여자친구가 화를 내며 ‘만약 불이 나면 어떡할 건데?’라고 물었고 심각하게 생각해 볼 문제라 판단했다”면서도 “다만 기사님들의 노고를 잘 알고 있어 따로 항의 전화는 하지 않았으며 기사님을 무시하고 매도하려고 올린 게시물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해당 사연을 접한 일부 누리꾼들은 “옆에 공간도 많은데 굳이 문 앞에 놓는 게 이해가 안 된다” “아무리 봐도 노골적으로 문을 막아놓은 건데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다” 등의 댓글을 남기며 ‘보복성’이라는 A씨의 입장에 공감했다.

반면 일각에서는 “문 앞에 놔달래서 놓은 건데 문제가 되냐” “집에 당연히 사람이 없을 거라고 생각하고 요청대로 해준 건데 왜 난리?” 등 배송에는 문제가 없다는 의견을 표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